민노당 “열심히 옮긴 김민석 정계를 떠나라”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민노당 “열심히 옮긴 김민석 정계를 떠나라”

민주노동당은 4일 김민석 전 의원의 민주당 복당에 대해 “최연소 철새정치인의 기회주의적 행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상현 대변인은 “어수선한 정국을 틈타 정계에 발을 들여놓겠다는 속셈”이라며 “국민을 우롱해도 유분수지 참으로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탄식했다.

이 대변인은 “김민석 전 의원은 최연소 철새 정치인 ‘김민새’로 조롱과 비난을 받았던 것도 모자랐단 말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원칙과 소신은 내팽겨친 채 권력의 양지만을 쫓아다니는 기회주의적인 정치 행각에 신물이 날 뿐”이라고 김 전 의원을 신랄하게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김민석 전 의원의 복귀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광고카피의 한 대목을 패러디해 “열심히 옮긴 김민석 전 의원, 이제 정계를 떠나라”고 요구했다.

이 대변인은 또한 김 전 의원의 복당을 허용한 민주당에 대해서도 “세 불리기를 위해 김민석 전 의원을 받아들인다면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한다는 사실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 정신에 상반되는 김민석의 복당은 용납할 수 없다”
4일 오전 영등포지구당 관계자들 반대 기자회견


김민석 전 의원의 복당 소식이 전해지자, 영등포지구당원 등 당내에서 ‘복당 반대’ 목소리가 터져나오며 갈등 양상을 빚고 있다.

4일 오전 박금자 당무위원, 김종구 수석부위원장 등 영등포을지구당 당직자들은 민주당사 2층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민석의 복당을 절대 반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민주당의 정신과 개혁에 상반되는 김민석의 복당은 민주당의 정신을 크게 훼손하는 것으로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며 “짧은 기간내에 세 개의 당을 옮겨다니려고 하는 김민석은 최소한의 자숙기간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복당 문제는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거쳐 지구당 상무위원회에서 결정해야 하지만, 영등포을지구당은 사고지구당이므로 당연히 당무위원회에서 심사를 거쳐 결정해야 한다”고 밝혀 당지도부에 절차상의 문제도 제기했다.

박금자 당무위원은 이날 오전 열린 당무위원회에서도 강하게 문제제기를 했다. 박 위원은 이날 신상발언을 통해 “우리 당이 28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나려는 시기에 자기 멋대로 당을 떠났던 사람이 또다시 돌아오려고 한다”며 “자기 이익을 쫓아 자기 마음대로 떠나고 마음대로 온다면 누가 당을 지키고 헌신하겠느냐”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박상천 대표는 “당헌 당규에 따라 적합하게 처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입당원서를 내는 것은 김 전 의원의 자유”라며 “앞으로도 당규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전 의원은 3일 오후 민주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의원은 4일 오후 2시께 민주당을 찾아 기자회견을 갖고 복당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옛 국민통합21 출신 정치인과 정치신인 30여명도 이날 함께 민주당에 입당할 것으로 전해졌다.

[ⓒ 2003 OhmyNews 발췌]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