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영의 화보집 ‘산토리니’가 마침내 네티즌에 공개됐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고소영의 화보집 ‘산토리니’가 마침내 네티즌에 공개됐다.

지난 6월 촬영 이후 5개월여간 베일에 싸여있던 산토리니가 10월31일 오전부터 모바일을 통해 속속 모습을 드러냈다. 고소영의 화보는 ‘신의 창조’ ‘새로운 신화’‘다시 태어난 여인’ 등 세 가지 버전으로 각 40컷씩 공개됐다.

고소영이 데뷔 10년을 맞아 처음으로 선보인 화보에는 고혹적인 매력이 넘친다.

특히 고소영의 침실 사진이 포함된 ‘다시 태어난 여인’편에는 고소영이 붉은색 천으로 가슴을 살짝 가린 채 매끈한 등을 선보인 사진,흰색 천을 머리 위로 들고 아슬아슬하게 다리를 드러낸 사진,미래적인 분위기의 검은 의상을 입고 계단에 누워있는 사진 등 다채로운 컷이 담겨 있다.

‘신의 창조’편에서는 고소영이 침실에서 흰색 시트로 몸을 살짝 가린 채 어깨와 다리가 드러나는 사진도 볼 수 있다. 이달 중 고소영의 사진 20∼40여컷이 2차로 공개될 예정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