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비자문제로 무역거래 못하겠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해외 주재 미국 상공회의소가 9ㆍ11테러 이후 까다로워진 미국의 새로운 비자 정책이 미국 무역을 위축시키고 반미 감정을 확산시킬 수 있다고 잇따라 경고 하고 나섰다.

주러시아 미국 상공회의소 앤드루 소머스 회장은 지난달 말 미국의 새로운 비 자정책에 대한 해외 미국 기업들의 불만을 담은 일련의 보고서를 들고 워싱턴 정가를 찾았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지난 4일 전했다. 이 보고서에는 미국의 새로운 비자정책으로 인해 신청 후 3개월이 지났지만 일 부 러시아 종업원들이 비자를 받지 못해 미국 연수 프로그램을 취소해야 했던 첨단기술 기업의 불만이 담겨 있다.

또 미국 방문을 하려면 최소 2개월 전에 여권을 제출하라는 미국 대사관 요구 때문에 미국 기계제작업체의 러시아 고객들이 대거 이탈하고 있다며 대책 마련 을 요구했다. 불만사항을 접수시킨 한 대형 미국 투자은행은 미국 비자 발급문제가 러시아와 미국간 교역과 투자를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비자정책이 미국에 대한 러시아 국민들의 반감을 키워 사업상 애로사항을 촉발 시킬 수 있다는 경고를 담고 있는 셈이다. 윌리엄 오벌린 주한 미국 상공회의소 회장도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상원 국제 관계분과위원회 공청회에서 까다로운 미국 비자정책 때문에 한국인들이 미국 외 지역에서 다른 비즈니스 상대를 택하게 될 수 있다고 염려한 바 있다.

또 지문을 찍도록 하는 새로운 비자규정이 시행될 경우 강력한 동맹관계인 한 ㆍ미 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해 미국 정부의 비자 개선책을 촉구한 바 있다. 현재 미국 정부는 잠재적인 테러리스트 입국을 미연에 차단하기 위해 외국인들 을 대상으로 강력한 신원조회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항공, 화학, 유전공학, 첨단 컴퓨터공학, 도시 설계와 같은 16개 산업 분 야에 종사하는 외국인들은 미국 비자를 받기 위해 수개월 간에 걸친 신원조회 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