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경수로 사업 중단이 목적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 국무부 경수로 사업 중단이 목적

미국. 미국 국무부는 지난 4일 대북 경수로 사업 중단 여부와 관련, 미국의 공식 입장은 북한에 건설중인 경수로 사업을 중단하는 것이라 고 밝혔다.

애덤 어럴리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한반도에너지개발기 구(KEDO) 비공식 이사회에서의 대북 경수로 사업 문제와 관련, “미국의 입장은 KEDO 이사회가 대북 경수로 사업을 공식 중단한다는 데 동의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경수 로사업 중단 입장을 거듭 천명했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그러나 “KEDO 이사회가 이에 대해 어떤 결정을 내릴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면서 “이를 얘기하는 것은 너무 빠르다”고 덧붙였다. 또 어럴리 부대변인은 KEDO의 경수로 건설 중단여부와 관련, 찰스 카트먼 KED O 사무총장의 방북에 대해 “카트먼은 현재 미 정부 관리가 아니라 사적 기관의 관계 자”라면서 그의 방북에 대해 논평할 입장이 아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베이징 후속 6자회담 재개 논의에 대한 진전 여부에 대해 ” 미국의 희망은 6자회담이 조기에 재개되는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현재 6자회담 이 해당사국들과 협의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회사소개 광고문의 인터넷서비스 문의 제휴문의 구독신청

All rights reserved by SundayJournalusaUSA.com 2005 | [email protected]
4201 Wilshire Blvd. Suite 604 Los Angeles, CA 90010 / (T) 323-938-0688 (F) 323-938-0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