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킹’ 이승엽, 애너하임 행 급물살…

이 뉴스를 공유하기

‘라이언 킹’ 이승엽, 애너하임 행 급물살…

라이언킹’ 이승엽(27.삼성)의 메이져리그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재작년 월드시리즈를 재패한 바 있는 애너하임 엔젤스가 ‘아시아 홈런왕’인 이승엽에게 러브콜을 진하게 보내고 있는 것.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지난 8일 이승엽의 에이전트 사인 SFX의 존 김 씨의 말을 인용해 “메이저리그 10개 팀들이 이승엽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 중 애너하임이 가장 적극적”이라며 “내달 애너하임과 계약하더라도 전혀 놀라운 일은 아니다”라고 보도한 것이다.

또한 이승엽이 미국 진출을 위해 조만간 캘리포니아에 있는 안 텔렘사와 계약할 것이라고 덧붙이며 이승엽의 애너하임 행에 초점을 맞추며 기사를 게재한 것.

일본의 거포 마쓰이 히데키와 뉴욕 양키스 간의 입단 계약을 성사시키기도 했던 안 텔렘사는 “팀은 현재 딱 집어 말할 수 없지만 이승엽이 우리의 고객이 될 것”이라고 전언.

마쯔이 히데키 메이져리그 진출 성사시킨 안 텔렘사와 계약 임박

알려진 대로 이승엽은 비교적 출장기회를 많이 잡을 수 있는 ‘지명타자제’가 있는 아메리칸리그를 선호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이번 딜의 성사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또한 한인 팬들이 많은 LA 다져스 등이 강하게 물망에 올랐던 점을 언급하며 LA 인근 뿐만 아니라 애너하임 등 오렌지 카운티 지역에 한인이 많이 살고 있다는 점이 큰 메리트로 작용하고 있다고 내다 보았다.

재작년인 2002 시즌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애너하임 엔젤스는 지난 달 지명타자 브래드 풀머를 방출한 뒤 우익수 팀 새먼을 지명타자로 전환해 대신 기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1루수 스콧 스피지오와는 계약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이 같은 계약의 성사가 ‘루머’가 아님을 뒷받침하고 있다.


한편 ‘이승엽 영입’을 놓고 애너하임 엔젤스 구단 홈페이지는 찬반 양론이 엇갈리고 있다.

반대파들의 의견은 한국의 프로야구 수준을 근거로 들며, ‘돈낭비’라는 지적이 대분분. 한국 프로야구 리그의 수준은 마이너리그 트리플A 정도라며 ‘이승엽이 애너하임에 온다면 일단 마이너리그 계약을 한 뒤 스스로 실력을 증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근거로 ‘트리플A보다 수준이 높다는 일본 프로리그에서 50홈런을 친 마쓰이 히데키(뉴욕 양키스)가 올해 메이저리그서 단 16개의 홈런을 친 것을 필히 감안해야 한다’며 이승엽이 메이저리그에서 20홈런 이상을 친다는 것은 단지 ‘부푼 기대이며 희망사항’일 뿐이라고 따갑게 꼬집었다.

반면 ‘이승엽 영입’에 적극적 찬성표를 던지는 팬들도 많다. ‘한국의 스타 플레이어인 이승엽의 몸값이 연 100~200만 달러 정도라면 구단이 관중수입 등으로 벌어들이는 수익 등 을 감안하면 충분한 상품가치가 있다’는 것이 대부분.

아무튼 이승엽의 메이져리그 진출은 초읽기에 들어갔으며, 이승엽이 연봉 등에 큰 신경을 쓰지 않고 ‘진출’ 쪽에 무게를 싣는다면 비교적 적게 드는(?) 연봉이 메리트로 작용해 ‘라이언 킹’의 드림은 이뤄질 전망이다.

박상균<취재부 기자> [email protected]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