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의 말이 진실일까???

이 뉴스를 공유하기

누구의 말이 진실일까

메이저리거 김병현 선수가 사진기자를 폭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또다른 목격자가 나왔다.

“두 사람이 뒤엉켜 있는 바로 1m 정도 거리에서 지켜봤는데 병현 형이 때리거나 하지는 않았다. 더구나 멱살을 잡아 번쩍 들어 두세번 벽에 밀치는 등의 행동은 없었다. 오히려 그 자리에는 계단 난간과 빵집의 진열대 말고 벽이 가까이 있지 않았다.”

지난 8일 저녁 8시께 김병현 선수와 서울 강남구 역삼동 ‘스포월드’에서 운동을 함께 하고, ‘사진기자 폭행현장’으로 지목되고 있는 1층 로비에도 김 선수와 동행했다고 주장하는 서동현(23. 대학생)씨는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위와 같이 말했다.

김병현 ‘파문’ 장기화될 듯…

13일 오전 한 목격자는 김병현 선수가 <굿데이> 사진기자를 폭행했다고 주장했지만, 불과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이를 반박하는 또다른 목격자 증언이 나온 셈이다.

서씨는 특히 “떨어진 사진기 부품을 다시 던지는 등 병현이 형의 잘못은 인정한다”면서도 “그 사람이 신분을 먼저 밝히지 않았고, ‘너 취재 방해가 뭔지 알아’, ‘사람 치네, 폭행하는 거야?’라는 식으로 반말을 하며 계속 약을 올렸던 것도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오마이뉴스>는 KBS 뉴스팀과 함께 13일 저녁 8시께 김 선수의 매니지먼트사인 ‘스토리아’의 요청에 따라 청담동 사무실에서 서씨를 30여분간 만나 인터뷰했다. 서씨는 99년 김 선수가 다니는 스포월드에서 운동을 하면서 처음 만났고, 김 선수가 한국에 올 때 몇번씩 만나는 사이라고 했다. 김병현 선수측은 “서씨의 이름과 얼굴을 공개 못할 것 없이 떳떳하다”고 밝혔다.

이날 서씨를 통해 들은 2분 남짓 벌어졌던 김 선수와 기자와의 실랑이 상황은 굿데이측과 13일 오전 한 목격자라고 주장하는 노 아무개씨의 말과는 사뭇 달랐다.

굿데이 측과 노아무개 씨가 주장하는 당시 상황은 다음과 같다.

(1) 멱살을 잡아 대리석 벽에 3~4회 밀쳤다. 즉, 폭행을 행사했다.
(2) 발로 차려는 행동을 취했다.
(3) 다른 증인이 있었다.
(4) 기자인지 신분을 밝혔다.

하지만 서씨는 우선 “폭력은 없었다”면서 “노씨가 주장했던 ‘대리석벽’은 현장에 떨어져 있었다”고 밝혔다. 서씨는 또 “(사진기자를) 발로 밟으려는 행동은 없었지만 땅에 떨어져 있던 카메라 부품을 병현 형이 발로 차긴 했다”고 주장했다.

서씨는 또 “난 주변을 다 볼 수 있는 위치에 있었는데 같은 층에 우릴 보고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주차장으로 들어가면서 처음으로 아저씨를 봤다”고 답했다. 이어 “사진을 찍던 사람은 신분을 밝히지 않은 채 사진을 찍기만 했다”며 “굿데이 기자였는지는 며칠 뒤 알았다”고 밝혔다.

김 선수측은 서씨와 함께 14일 오후 강남 모처에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다음은 서씨와의 일문일답을 간추린 것이다.

–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해달라.
“운동을 끝내고 8시가 조금 넘은 시간에 스포월드를 나서는데 계단 위에서 플래시가 터졌다. 처음에는 사진인지 몰랐는데 누군가 사진을 찍고 있었다. 병현 형이 기자에게 다가가면서 ‘찍지마세요, 아저씨!’라고 두세번 말했는데도 피하면서 얼굴에 사진기를 들이대고 계속 찍었다.

그래서 형이 사진기를 뺏으려고 했고 그 사람이 뒷걸음질을 치며 빼앗기지 않으려고 했다. 그러면서 ‘너 취재방해가 뭔지 알아’라고 반말조로 말했고, 계속 사진기를 놓지 않는 병현형에게 ‘사람 치네, 폭행하는 거야’라고 두세 번 외쳤다.

그러다 뒷걸음질 치던 기자가 넘어졌다. 그러면서 사진기에서 플래시가 떨어져 나갔고 순간 형이 플래시를 집어 다시 던졌다. 계속 사진기를 뺏으려는 형의 힘 때문이었는지 넘어졌던 사람이 금방 일어났다. 실랑이가 계속 벌어졌고 결국 그 사람이 계단 근처 둔턱에 다시 걸려 넘어졌다. 병현형은 기자가 두번째 넘어지자 그냥 주차장으로 향했다.”

– 오늘 오전 노아무개씨가 기자회견에서 ‘멱살을 잡아 대리석 벽에 3~4회 밀쳤다, 즉 폭행을 행사했다’고 했는데.
“이해가 안 간다. 두 사람이 뒤엉켜 있는 바로 1m 정도 거리에서 지켜봤는데 병현 형이 때리거나 하지는 않았다. 더구나 멱살을 잡아 번쩍 들어 두세 번 벽에 밀치는 등의 행동은 없었다. 오히려 그 자리에는 계단 난간과 빵집의 진열대 말고 벽이 가까이 있지 않았다.”

– 목격자가 있었나?
“당시 거기에는 병현 형과 나, 그리고 기자 뿐이었다. 난 주변을 다 볼 수 있는 위치에 있었는데 같은 층에 우릴 보고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주차장으로 들어가면서 처음으로 아저씨를 봤다”

– 김 선수가 기자를 발로 차려고 했다는데.
“그런 적은 없다. 다만 떨어진 사진기 부품을 형이 발로 찼다.”

– 굿데이 기자가 신분을 밝혔나?
“아니다. 처음부터 말도 하지 않고 찍었다. 그래서 나까지 괜히 찍히는 것 같아 당황했다.”

– 넘어진 기자는 많이 다친 것 같았나?
“만약 심하게 다친 것 같았으면 구급차라도 불렀을 것이다. 또 심하게 때렸다든지 했다면 내가 먼저 말렸을 것이다.”

– 누가 더 잘 못한 것 같나?
“떨어진 플래시를 다시 던지는 등 병현 형의 잘못은 인정한다. 하지만 그 기자분이 신분을 먼저 밝히지 않았던 점과 ‘너 취재 방해가 뭔지 알아’, ‘사람 치네, 폭행하는 거야?’라는 식으로 반말을 하며 계속 약을 올렸던 것도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 주차장으로 간 뒤에도 김 선수와 같이 있었나.
“형의 차를 타고 저녁 식사를 하러 갔다. 차안에서 형이 저분(이재승 실장)에게 전화를 해서 상황 설명을 하고 어떻게 해야 하냐는 식의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 형이 미안하다는 식의 사과를 했다. 밥 먹으면서는 주로 영화 이야기를 했다.”

– 혹시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조금 과장된 것 같다. 사실이 아닌 내용을 너무 크게 다루는 것 같아 너무 화가 나서 참을 수가 없었다. 형이 불쌍했다.”

– 끝으로 할 말이 있다면?
“형을 운동장에서 취재한다거나 사전 양해를 했다면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형은 쉬러 왔고, 이런 것까지 취재를 해야하는지 모르겠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