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용씨 100억 관련 女탤런트 추적

이 뉴스를 공유하기
전재용씨 100억 관련 女탤런트 추적

전두환(全斗煥)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39)씨의 ‘100억 괴자금’ 보유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부장 안대희·安大熙)가 미모의 여성탤런트 A씨의 행적을 쫓고 있어 그 배경이 관심이다. 검찰은 지난해부터 올해 사이 재용씨와 A씨의 출입국 기록을 확인한 결과, 두 사람이 지난해 3월에는 싱가포르, 6월 홍콩, 10월 일본을, 올 3∼4월에는 미국을 각각 다녀온 기간이 일치한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또 두 사람이 두어 차례 비슷한 시점에 미국을 다녀온 기록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재용씨의 자금 흐름을 쫓는 과정에서 A씨에게 수표 등이 흘러간 단서를 포착, A씨의 행적을 쫓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에 따라 재용씨와 A씨의 관계가 단순한 친분관계인지, 사업상 연관도 있는지 여부를 캐고 있다.

그러나 A씨가 최근 출국한 뒤 현재 해외 체류 중이어서 당사자에 대한 직접 조사는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용씨는 현재 미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달 말 입국해 검찰 조사에 응하려다 귀국을 미루고 있다. 검찰은 앞서 현대 비자금사건의 계좌추적 과정에서 100억원을 발견했고, 이 돈을 세탁하는 데 관여한 사채업자로부터 ‘재용씨의 돈’이라는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재용씨가 운영 중인 금융회사 직원으로부터 재용씨의 어음과 수표 50억여원어치를 제출받아 압수한 상태다. 검찰은 100억원이 재용씨 개인이 아니라 전두환씨의 비자금에서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중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