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삼성가’ 정용진씨와 8년만에 ‘파경’

이 뉴스를 공유하기

고현정, ‘삼성가’ 정용진씨와 8년만에 ‘파경’
2시간만에 초스피드’협의 이혼’
성격차 가정불화 … 자녀양육권은 남편에 신데렐라 스토리, 그러나 해피엔딩은 없었다.

왕년의 톱스타 고현정(32)이 결혼 8년만에 파경을 맞아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지난 95년 신세계 정용진 부사장과 결혼해 삼성가의 며느리가 됐던 고현정은 19일 오전 11시 서울가정법원 가사5부(재판장 박보영 부장판사)에서 협의 이혼했다.

고현정, ‘삼성가’ 정용진씨와 8년만에 ‘파경’

2시간만에 초스피드’협의 이혼’
성격차 가정불화 … 자녀양육권은 남편에 신데렐라 스토리, 그러나 해피엔딩은 없었다.

왕년의 톱스타 고현정(32)이 결혼 8년만에 파경을 맞아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지난 95년 신세계 정용진 부사장과 결혼해 삼성가의 며느리가 됐던 고현정은 19일 오전 11시 서울가정법원 가사5부(재판장 박보영 부장판사)에서 협의 이혼했다.

서울가정법원은 고현정이 이날 오전 일찍 이혼 조정신청을 냈고, 신청 2시간만에 조정위원회가 열려 이혼에 합의했으며, 고현정은 위자료 15억원을 받고 자녀 양육권은 정부사장이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조정은 통상 이혼 조정이 2주 이상 걸리는 것과는 달리 신청 2시간 만에 속전속결로 진행됐다. 양측 변호사들이 사전에 협의를 마친 뒤 법원의 배려 아래서 별도의 조정위원회 개최 없이 양측 변호인과 재판장, 참여계장만 배석한 채 극비리에 진행됐다.

두 사람은 법원에서 이혼 사유를 ‘성격차에 의한 가정불화’로 기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 부부를 대신해 이혼 조건을 합의한 정부사장 측 이경아 변호사와 고현정 측 황덕남 변호사는 모두 논평을 거절했다.

고현정은 지난 95년 결혼한 뒤 1남1녀를 낳고 살아왔으나 지난해 연말부터 결혼생활이 평탄하지 않다는 소문이 흘러나왔고, 최근에는 심야에 한강 시민공원에서 고급 외제 승용차를 도난당하는 등 구설수에 시달리기도 했다.

지난 89년 미스코리아 선 출신의 톱스타였던 고현정은 또 결혼과 함께 연예계에서 은퇴한 뒤 수년간 거의 바깥출입을 하지 않고 시집살이를 하는 등 외부와의 접촉을 거의 끊고 지내왔으나 최근 패션쇼와 영화 시사회장에 등장, ‘신상에 변화가 있는게 아니냐”는 주장을 뒷받침했다.

[고현정 이혼] 왜 이혼했을까 궁금증 증폭
“힘들다” 측근에 눈물까지 “남편- 여배우 스캔들”고부갈등’소문 무성 작년부터 강남 술집 자주 목격 ‘불화설’솔솔

 
고현정의 이혼 배경에 대한 궁금증이 난무하고 있다. 특히 이혼조정을 통해 정 부사장이 고현정에게 15억원의 위자료를 부담키로 한 것을 놓고 부부생활의 파탄의 원인이 누구에게 있느냐를 놓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고현정은 평소 측근들에게조차 자신의 결혼생활에 대해 좀처럼 터놓고 얘기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고현정은 결혼한지 1년 후쯤 한 절친한 방송작가에게 “결혼생활이 힘들다. 너무 갑갑해서 벗어나고 싶을 정도”라는 말과 함께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고현정이 재벌가의 맏며느리로서 엄격한 시집살이가 힘에 겨웠을 것이라는 추정을 가능케 하는 내용. 특히 고현정은 지난 97년 모 언론을 통해 파경 소문이 났을때 한남동 집에서 시아버지인 정재은 회장의 출근을 배웅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혀 당시 모든 소문을 일축했다.

그러나 작년 이후 고현정의 부부 불화설은 다시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지난해 12월엔 한남동 주변에서 새벽 3중 추돌사고를 일으켜 구설수에 올랐으며, 강남 술집에서 밤늦도록 있었다는 보도와 함께 두 사람의 애정 전선에 문제가 있음을 추측케 했다.

당시 일각에선 “파경위기는 정 부사장과 모 여배우와의 스캔들 때문” 또는 “고현정에게 남자가 생겼기 때문”이라는 소문마저 있었지만 사실 여부는 확인된 바 없다.

고현정은 이후 남편과 시어머니의 여행에 동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부갈등을 짐작케 하기도 했다.비록 고현정의 이혼이 조정으로 끝났고 위자료를 받기로 했지만 정 부사장을 ‘유책배우자’로 볼 수만은 없다는 게 법조계의 해석이다.

[고현정 이혼] 양육권 왜 포기했나?
“엄마보다 좋은 조건서 커라” 순수한 ‘모성애’ 발로 조정과정 접견권 인정
언제든 만날수 있어…


다섯살난 아들과 세살짜리 딸 등 두 아이를 둔 고현정은 왜 양육권을 포기했을까. 부부가 이혼할 때 자녀의 양육권은 남성이 갖는 게 관례였으나 요즘들어 여성에게도 인정하는 추세다. 이혼하는 입장에서 양육권을 포기하는 건 여성으로서 그리 자랑스럽지도 않은 상황이다.

고현정의 경우 경제적 능력이 있는데다 알코올중독 등 정신적인 문제도 없어 양육권을 주장할 수도 있는 입장. 이에도 불구, 양육권을 양보했다는 건 엄마로서 아이들이 보다 나은 조건에서 자라기를 바라는 모성의 발로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또 아이들이 신세계라는 가업을 잇게 하기 위해서라도 불가피했을 것이라는 것. 고현정은 이 아이들이 신세계의 후계자가 될 경우 재벌가의 한 구성원으로 컴백하게 되는 셈. 또 고현정이 연예활동을 재개할 경우 아이들을 이상적으로 뒷바라지 할 수 없다는 점도 한 이유가 됐을 것이라는 풀이다.

고현정은 비록 아이들에 대한 양육권은 내놨지만 협의이혼 조정과정에서 접견권을 인정받아 수시로 자녀들을 만나볼 수 있는 입장이다.
이 접견권은 만약에 고현정이 다른 남자와 재혼하더라도 제한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게 법조계의 판단이다. 그렇다고 고현정이 재혼을 하게 될지 그건 미지수다.

[고현정 이혼] 지금 어디에?…이혼 조건에 ‘출국’ 포함 가능성
출국 기록 없어 아직 국내 체류터 이혼 조건에 ‘출국’ 포함 가능성 심경 정리후 연예계 복귀 예측도

‘고현정은 어디에 있을까.’
19일 변호사를 통해 이혼조정 신청을 낸 고현정의 행방을 놓고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10여일전 미국으로 출국했다는 설이 강하게 나돌고 있는 가운데 서울 서초동의 친정집, 지난 여름 이후 주 거처로 알려진 강남의 D 주상복합아파트, 최근 출입이 잦았던 것으로 알려진 서울 여의도 T 오피스텔 등에 은거하고 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9일 인천공항 당국에 따르면 이달 들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두 국내 항공사의 항공편을 이용해 고현정이 출국한 기록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외국 항공사를 이용한 출국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속단하기엔 이르지만 현재까지는 국내 체류쪽에 더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와 관련, 고현정이 평소 자주 드나들었던 한 강남 미용실의 원장은 “본인이 연예계 복귀를 원한다는 설이 최근 강하게 나돌았고, 이혼에 대한 마음의 준비도 진작부터 해온 것으로 보이는데 굳이 외국으로 나가 심경 정리를 할 필요가 있겠느냐”며 “오히려 국내에 남아 연예계 복귀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과 주변 정리를 하는 게 급선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하지만 신세계측과 방송계 일각에선 고현정이 아직 출국하지 않았더라도 협의 이혼의 한 조건으로 당분간 외국에 나가 있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지난 여름 양측이 실질적 이혼 합의를 끝내면서 ‘향후 2년간 언론에 흘리지 않고 물의도 빚지 않는다’는 각서를 교환했다는 설이 수개월전부터 흘러나왔고, 이에 따라 이혼의 직접적 빌미를 제공한 고현정이 적어도 약속된 2년간은 연예계에 복귀하지 않고 외국에 나가 있겠다는 조건을 수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고현정 이혼] 결혼 이후 사고일지

▲2001년 4월
집 보석함에서 시가 1억5000만원 상당의 4.5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반지를 도난당해 구설수에 오름.

▲2002년 11월
서울 모 가라오케에서 친구들과 어울려 새벽까지 있었다는
목격담이 기사화되면서 곤욕을 치름.

▲2002년 12월25일
새벽 서울 한남동 근처에서 홀로 BMW 승용차를 몰고 가다
3중 추돌사고를 냄.

▲2003년 10월25일
새벽 서울 압구정동 한강시민공원 주차장에서 신세계 법인
소유의 시가 1억7000만원 상당의 스포츠카 포르셰와 차 안에 있던 현금,
수표, 엔화, 이브생로랑 가방 등 총 850만원 상당의 금품을 도난당함.
▲2003년 11월19일

서울지법에 이혼조정신청 낸 지 2시간 만에 이혼합의.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