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C 뇌졸중 감소시켜

이 뉴스를 공유하기
비타민C 뇌졸중 감소시켜

비타민C가 풍부하게 함유된 음식을 많이 먹는 사람, 특히 흡연자는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뇌졸중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로테르담 에라스무스 메디컬센터 모니크 브레스텔러 박사는 미국의 의학전문지 `신경학` 최신호(11월11일자)에 이 같은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브레스텔러 박사는 인식기능에 문제가 없고 뇌졸중을 한번도 겪은 일이 없는 55세 이상의 로테르담 주민 5,197명을 대상으로 평균 6.7년간 실시한 조사분석 결과 음식을 통한 비타민 c 섭취량이 하루 133㎎이상인 사람은 95㎎이하인 사람에 비해 뇌졸중 위험이 평균 3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비타민C의 하루 권장 섭취량은 60㎎이다.

특히 담배를 피울 경우 비타민 섭취량이 상위권에 속하는 사람이 하위권에 있는 사람에 비해 뇌졸중 위험이 70%나 낮았다. 비타민C와 같은 항산화제는 세포를 산화 스트레스로부터 보호, 혈관내 피의 기능을 향상시킴으로써 혈전 형성을 억제하고 혈압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뇌졸중 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브레스텔러 박사는 설명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