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많이 마시면 직장·결장암 감소

이 뉴스를 공유하기
우유 많이 마시면 직장·결장암 감소

우유는 뼈만 튼튼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직장·결장암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핀란드 쿠오피오대의 리타 야르비넨 박사는 ‘유럽 임상영양학’ 11월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약 1만명(15세 이상)을 대상으로 24년간에 걸쳐 실시한 조사분석 결과 우유를 가장 많이 마시는 사람이 직장·결장암 위험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야르비넨 박사는 이들의 식사습관,의료기록,흡연,비타민 보충제 복용 여부 등을 조사하고 24년 동안 지켜 본 결과 우유(대부분 전지유)를 가장 많이 마시는 사람이 직장·결장암 위험이 최고 63%,평균 54%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야르비넨 박사는 그러나 치즈와 버터우유는 직장·결장암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이는 우유가 직장·결장암 예방에 효과가 있는 반면 치즈 같은 다른 유제품은 효과가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