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 매각 절차 어떻게 진행되나

이 뉴스를 공유하기


PUB(Pacific Union Bank:이하 PUB)의 매각절차가 결정되면서 PUB뿐만 아니라 PUB인수에 관심이 있는 은행들도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달 론스타측이 한국외환은행에 주식매입대금을 입금함으로써 PUB의 매각절차도 본격화 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PUB의 매각은 트러스티에서 PUB의 주식을 받아 매각할 수 있는 권한을 위임받아 메릴린치가 PUB매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은행들을 상대로 접촉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PUB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대상은 크게 타운 내 한인은행과 본국은행들로 압축할 수 있는데 그들 중 인수가 유력시 되고 있는 은행들로 나라은행과 한미은행 본국의 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을 들 수 있다.

물론 이외에도 타운 내 중앙은행과 윌셔은행 그리고 본국의 신한은행,나라은행,상업은행,농협도 PUB매입의사를 표명하였지만 실매입자로 선정되기에는 무리가 있지 않겠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PUB를 인수하기 위한 매입자금 동원력과 기타 인수조건이 약하여 우세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PUB매입추진을 담당하고 있는 한미은행의 고위관계자는 “PUB와 관련한 사항은 공식적인 어떠한 입장도 표명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는데 이미 PUB인수에 대한 공식적인 내부 절차가 진행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나라은행의 한 고위 관계자는 “최고 경영자가 의사결정을 할 것이므로 아는 것이 없다”고 말해 역시 PUB인수를 추진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한편 최근 PUB는 기존 고객 이탈 방지와 신규고객 창출을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내놓으며 몸값 올리기에 신경을 쓰고 있다. PUB의 한관계자는 “매각이 될 것이라면 조금이라도 높은 Value로 평가 받아 매각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겠냐”는 입장을 표명하며 “그동안 PUB를 아껴준 고객들에 대한 마음도 함께 전하기 위함이다”라고 전했다.

PUB의 새로운 주인은 늦어도 내년 초 경에 결정될 것으로 내다보이며 빠르면 금년 12월까지 매입의사가 있는 은행들로부터 입찰서를 받아 유력한 인수자들을 선별하여 최종경쟁시킬 것으로 내다 보인다.

황지환 취재부 기자
justinhwang@ylmedia.com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