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 가득 ‘오대산’의 정취를 느껴 보세요!!!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인들의 거리 ‘올림픽가’에 대형 Seafood 전문점 “화제만발”

‘Korea Town 퍼레이드’가 펼쳐지는 한인들의 거리 올림픽 가에 ‘바다요리(Seafood)’를 눈앞에서 고르고 먹을 수 있는 ‘대형 Seafood 전문점’이 들어서 개업과 함께 화제가 만발이다.

화제의 주인공은 다름아닌 “오대산”


올림픽과 켄모어가 만나는 곳에 위치한 ‘오대산(2889 W. Olympic Blvd.)’은 무려 3백 명의 고객들을 수용할 수 있는 ‘초대형 Seafood 전문점’으로 개업하자마자 미식가들을 사로잡고 있다.

Seafood 전문점 ‘오대산’의 인기비결은 무엇보다 ‘Redondo Beach’ 등 바닷가 인근에 위치한 기존 ‘Seafood 전문점’이 보여주었던 ‘싱싱함’과 ‘볼거리’를 타운 인근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점. 싱싱한 활어, 크랩, 랍스터 등을 고객들이 직접 골라먹는 ‘싱싱함의 재미’를 느낄 수 있으며, 더군다나 생생한 요리현장을 눈앞에서 볼 수 있는 ‘볼거리’의 진수를 제공한다.


지난 목요일 화려한 ‘Grand Open’을 한 오대산(대표 오철원)의 오철원 대표는 “타운에 일식집하면 ‘전문 구이점’이나 스시 등을 전문으로 하는 ‘스시 전문점’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바닷요리’만큼은 다르다고 생각한다. 물론 색다른 재미가 있겠지만 그에 반해 ‘오대산’의 장점은 멀리 바닷가 인근 식당까지 가지 않아도 그와 똑같은 싱싱한 활어요리 및 크랩, 랍스터 등을 맛볼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라며 한껏 ‘가게자랑’에 즐거운 모습.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인테리어도 눈을 끈다. 2층까지 연결된 ‘오대산’은 따로 2층에는 특별한 고객들을 위한 디자인으로 개별 룸들을 마련해 ‘손님맞이’에 나선 것.

‘오대산’의 오 대표는 “지난 3월부터 오랜 준비 끝에 1백50만 달러가 넘게 투입된 내부공사와 인테리어는 앞으로 주류사회의 시장까지 넘볼 체인점으로 성장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며 ‘싱싱한 맛과 화려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오대산’을 꼭 한번 찾아줄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

[예약] 213-383-9800

박상균<취재부 기자> [email protected]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