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코리아 이장희 대표“어쩔수 없는 대세에 허무하게 무릎을 꿇…

이 뉴스를 공유하기

지난 20일 오후 6시 마침내 ‘라디오 코리아(대표 이장희)’가 ‘파워 코리아(대표 손태수)’에 팔렸다.

지난해 말 31일 라디오 코리아 방송 중단 사태이후 20일 만에 ‘라디오 코리아’ 이장희 대표가 전면적으로 백기를 들고 AM 1230의 방송채널 사용계약자인 손태수 씨 에게 끝내 투항함으로써 대단원의 막이 내려진 것이다. 이같은 ‘전격합의’가 이뤄진 다음날인 21일 오전 11시 이장희 대표는 ‘라디오 코리아 사옥’에서 이 같은 합의사실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갖고, 눈물을 글썽이며 ‘라디오 방송 경영인’으로서의 마지막 인사말을 전하기도 했다.


항간에는 한인 라디오 방송계가 ‘라디오 코리아’의 전격적인 방송중단을 계기로 본격적인 지각변동이 예고되는 등 한때 ‘라디오 방송 3국 시대’의 출현까지 예상되었다. 하지만 지난 20일 ‘라디오 코리아(대표 이장희)’가 이번 사태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통감하고 어떤 경우라도 방송을 재개할 의사가 없음을 밝히는 등 새로이 출범한 ‘파워 코리아(AM 1230)’ 측과 최종 합의를 봄에 따라 이 같은 예상은 빗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양측 합의내용의 골자는 ‘파워 코리아(대표 손태수)’가 기존의 ‘라디오 코리아’ 명칭(Brand)을 인수해 사용하며, 기존의 장비 및 방송시설을 60만 달러에 인수한다는 내용이다. 본보는 이장희-손태수 두 사람간의 극적인 합의과정 및 계약체결까지의 자세한 내막을 공개한다.

지난 15일부터 ‘파워 코리아’라는 새로운 ‘회사명’을 내걸고 전격 전파를 송출하기 시작한 ‘파워 코리아’는 라디오 코리아 측과 공동으로 이와 같은 사실을 전격적으로 발표함에 따라, 빠르면 이번 주말 ‘파워 코리아’ 임직원들은 기존의 ‘라디오 코리아 사옥’으로 입성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파워 코리아는 21일 아침부터 방송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파워코리아’가 다시 ‘라디오 코리아’로 바뀐다는 멘트를 내보내 이를 기정사실화 시키기도 했다.

한편 이 같은 양측의 ‘줄다리기 실랑이’가 ‘전격합의’로 마무리됨에 따라 한인 라디오 방송계는 조만간 ‘라디오 코리아’ 브랜드를 확보한 손태수 씨의 AM 1230 ‘라디오 코리아’, 기존 한국일보 계열인 ‘AM 1650 라디오 서울(대표 전성환)’ 등 두 라디오 방송국 체제로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인다.

물론 변수는 항간의 소문대로 미주 중앙일보가 ‘라디오 방송’에 뛰어들 가능성의 여지는 충분히 남겨져 있으나, 이는 추진한다 해도 다소 시일이 필요한 사안으로 보여져 당분간은 양대 방송 체제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연 훈<본보 발행인> [email protected] / 박상균<취재부 기자> [email protected]

‘라디오코리아’ 이장희 대표의 마지막인사말

안녕하십니까?

지난 15년 동안 ‘라디오 코리아’를 아껴주신 애청자 여러분 저 이장희입니다. 지난 12월 31일 ‘방송중단’은 라디오 코리아와 한인사회의 커다란 슬픔이었습니다. 그 무엇으로도 이 슬픔은 표현하기 어렵습니다. ‘라디오 코리아’의 선장으로서 ‘라디오 코리아’라는 배를 좌초시킨 저는 이제 진심으로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지난 89년 7명의 단출한 식구로 출발한 ‘라디오 코리아’가 지난해 말 방송중단되기까지 한인사회와 함께 희로애락을 같이 해올 수 있었던 원동력은 바로 여러분의 사랑이었습니다. 미주 내 한인들의 최대 보금자리인 LA에서 방송을 시작하자 LA의 모든 한인들이 환호했고, 가슴 뿌듯해 했고, 환희에 가득 찼었습니다.

떡을 갖고 찾아 오시는 분, 어린 학생들이 견학 와서 “라디오 코리아 만세!”를 소리 높여 외치는 환호는 아직도 제 귀에 쟁쟁합니다. 폭동, 지진, 전쟁을 한인사회와 함께 맞고 시련을 같이 이겨낸 ‘라디오 코리아’는 바로 우리 한인사회의 귀염둥이였습니다. 산타 모니카 해변에서, 윌셔 광장에서, 채프만 플라자에서 라디오 코리아가 주최한 행사들은 바로 우리 한인사회의 잔치였습니다. 저는 이 모든 것들을 기적같이 이루어낸 전현직 라디오 코리아 식구들에게 이 자릴 빌어 충심으로 감사의 말과 치하를 드립니다. 여러분 정말 저는 여러분과 함께한 세월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방송중단 후 여러분 얼마나 허전하셨습니까?
얼마나 아쉽고, 듣고 싶어하셨습니까?

자, 제2의 ‘라디오 코리아’의 시대가 열렸습니다.
새로운 주인이 더욱 더 알차고 드높은 기상으로 ‘라디오 코리아’를 새롭게 이끌어 갈 것입니다. 저도 이제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라디오 코리아’의 애청자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누구보다도 ‘라디오 코리아’를 사랑하는 라디오 코리아 맨이 될 것을 이 자릴 빌어 약속드립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