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정선경 연인?

이 뉴스를 공유하기

일일드라마에서 사랑을 꽃피우고 있는 정선경(33)-이지훈(25)이 실제로도 열애설에 휩싸였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정말로 그런 소문을 믿냐.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며 세간의 의혹을 일축했다. 드라마에서 호흡이 잘 맞고 누나 동생 사이로 서로를 잘 챙겨주다 보니 자연히 입방아에 올랐다는 설명이다.

정선경과 이지훈은 MBC TV 일일드라마 <귀여운 여인>에서 신혼 부부로 나온다. 정선경은 이지훈의 선생으로 등장, 어렵게 나이차를 극복하고 사랑을 꽃피웠다. 두 사람이 최근 핑크빛 소문에 휩싸이게 된 것은 공식적인 모임에 함께 자리해 다정한 모습을 보이면서다. 정선경과 이지훈은 한 음식점의 론칭파티에 다정하게 모습을 드러냈고, 또 정선경의 생일파티에 이지훈이 초대돼 자리했다.

정선경은 친한 연예계 지인들을 서울 강남 청담동 자신의 아파트에 초대해 조촐한 생일파티를 열었다. 이 자리에 이지훈과 신혜성 강타 등 그룹 S 멤버들이 초대됐다. 이날 정선경과 이지훈은 주방에서 함께 요리를 하는 등 무척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