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한국일보 수천만 달러 왜 필요한가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주 한국일보(회장 장재민)가 바쁜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바쁜 움직임이란 장재민 회장이 직접 나서 타운 내 한인은행 두 세 곳과 물밑협상을 통해 2-3천만 달러의 대출 건을 논의 중이라는 說이 설득력 있게 나돌고 있다.

소문을 종합해 보면 미주 한국일보는 몇 달 전부터 극비리에 사전논의를 나눴던 W, H 은행과의 협상이 깨지자 최근 다른 루트를 통해 N 은행과 신규협상 중이라는 것으로 요약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