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가 황태자 이재용 상무 뉴욕서 득녀…“원정출산 의혹… 논란 뜨…

이 뉴스를 공유하기

삼성“출산은 미국서 했지만 시민권 취득 계획 없다” 궁색한 변명 일관

삼성 이건희 회장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상무가 최근 이곳 뉴욕에서 득녀했으나, 이 같은 ‘첫 딸 순산’과 관련 네티즌들 사이에 ‘원정출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이재용 상무의 득녀 소식은 뒤늦게 이 상무의 처제인 임상민 씨의 개인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원정출산’ 논란을 의식했는지 이재용 상무의 득녀 소식은 언론에 알려지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지난 20일(한국시간) 이재용 상무의 부인 임세령 씨가 “지난 3월 27일 뉴욕에서 딸을 순산했다”는 소식이 네티즌들 사이에 글(?) 소문으로 퍼지자 일제히 ‘원정출산’이라며 비난이 쇄도했다. 더욱이 지난 2000년에 득남한 이재용 상무는 비록 유학생 시절이라며 못박고 있으나 장남 지호 군의 경우도 뉴욕에서 출산이 이뤄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 또한 ‘원정출산’이며 철저한 준비 아래 이뤄진 ‘시민권 취득’의 일환이라며 비난 일색이다.

▲ 이재용 상무의 부인 임세령 씨가 딸인 원주 양을 안고 있는 문제의 사진.

이 같은 ‘원정출산 의혹’과 관련 삼성 측은 “이재용 상무의 부인 임세령 씨가 지난달 27일 미국 뉴욕에서 딸 원주 양을 순산했으며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한 상태다”라고 밝히고 있으나 ‘원정출산’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삼성 측의 발표 또한 이 상무의 부인 임세령 씨 여동생 임상민 씨의 개인 홈페이지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뒤 이 상무의 처제가 올려 놓은 두 장의 사진이 ‘원정출산 의혹’ 빌미를 제공한 것이라 눈길을 끈다. 임상민 씨는 네티즌들이 급속도로 이 사진을 퍼다가 나르는 등 문제시 되자 즉각 사진을 내리는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이번 ‘이재용 상무 원정출산 논란’과 관련 일부 네티즌들은 “재벌이면 사생활도 없냐”며 옹호하는 세력도 있으나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관련기사 댓글을 통해 “한국 최고의 병원 삼성의료원도 믿지 못하는 이재용 상무가 그룹 총수 후계자로 자격이 있냐”며 강하게 힐난하고 있는 것이다.

박상균 [email protected]

▲ 미니 홈페이지를 제공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싸이월드(www.cyworld.com)의 개인 홈페이지 첫 화면.
ⓒ2004 Sundayjournalusa

최근 네티즌들 사이에는 개인 홈페이지 열풍이 불고 있다. 이 같은 개인 홈페이지 열풍이 이는 데에 일조하고 있는 사이트가 싸이월드(www.cyworld.com)다.

이 싸이월드에 가입한 많은 네티즌들은 개인 홈페이지를 꾸미는 가운데 ‘사진’들을 올려 놓아 주위 친구 및 친지들의 방문(?)을 유도하는 ‘미끼’와도 같은 요소로 사용하고 있는 현실이다. 하루가 멀다하게 업그레이드 된 사진들을 올리는 것이 이들 홈페이지 개인 운영자의 낙인 셈이다.
하지만 이 같은 싸이월드 등 개인 홈페이지 제공 사이트들을 ‘시대적 추세’로 여기고 스스럼 없이 가입한 유명 인사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구설수’에다 불명예를 뒤집어 쓰고 있어 눈길을 끈다.

새로이 ‘구설수’ 대상이 된 이가 바로 삼성가 황태자 이재용 상무다. 이재용 상무는 자신의 개인 홈페이지도 아니라 처제인 임상민 씨 개인 홈페이지 덕분에(?) 혹독한 시달림을 받고 있다.

▲ 삼성전자 이재용 상무.

이재용 상무의 처제인 임상민 씨의 싸이월드 미니 홈페이지에는 출산한 언니 임세령 씨(이 상무의 부인)가 딸 원주 양을 안고 있는 사진을 게시함과 동시에 이 홈피에 방문한 친구 및 친지들의 ‘몸조리 잘하라’는 등의 격려의 글이 올라와 있었으나 논란이 일자 삭제조치가 이뤄진 뒤 폐쇄된 상태다. 삼성 측은 ‘원정출산 의혹’이 거세게 일자 끝내 이 홈페이지의 폐쇄지시를 내렸다는 후문만이 들린다.

삼성 구조조정본부 등 삼성 관계자들은 “출산은 미국에서 했지만, 미국 국적을 취득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삼성측은 이어 본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 상무가 원정출산 논란 사건에 대해 딸을 뉴욕에서 출산한 것은 장남인 지호 군과 같은 병원을 이용하려 했던 것일 뿐이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은 더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삼성 측은 국적취득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 기업인 삼성의 4세가 왜 미국 국적을 갖겠느냐”며 “미국 국적을 취득할 계획이 없다”고 잘라 말하고 있는 상태다.

이상무 부부 원정출산 의혹 “변명의 여지 없다”비난 봇물

엠파스의 ‘jeeyb1204’라는 아이디를 쓰는 네티즌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 되는 것이 노블리스 오블리제다. 가진 자 쥔 자의 도덕적 해이와 무분별한 행동이 국민을 실망시킨다”고 비판했다. 미디어다음의 ‘국민’ 아이디의 네티즌은 “이봐요. 원정출산자들. 캐나다든 미국이든 원정출산 맘대로 해요. 대신 우리나라에 귀국하지 말았음 좋겠어요. 솔직히 짜증나니까”라고 이 상무 부부의 원정출산을 강하게 비난했다.

‘luanamin’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은 엠파스에 “세상 천지에 어느 산모가 같은 병원을 이용하기 위해 12시간을 비행하여 그곳에서 애를 낳는 경우가 있을 까요”라고 묻고 “삼성이 자랑하는 삼성병원도 믿지 못하고 미국으로 가서 애를 낳았다니 한심하네요”라며 일침을 가했다. 미디어다음의 ‘원정출산 상담‘ 아이디를 쓰는 네티즌은 “니들만 하지 말고 우리도 하자! 삼성생명 F.C는 원정출산도 팔아라”라며 이 상무의 원정출산을 꼬집었다. ‘홈쇼핑에 원정출산 상품까지 나오겠다’며 비꼬는 네티즌도 있었다. 삼성측이 두 자녀의 미국 국적취득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 네티즌들은 대부분 ‘변명하지 말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상황. ‘변명’이라는 네티즌은 “변명이 더 웃긴다. 차라리 그냥 나 돈 많아서 원정출산 했다고 해라”라며 삼성측의 답변을 비판했다.

반면 삼성그룹을 옹호하는 네티즌들의 의견도 눈에 띄었다. 미디어 다음 싸이트에 ‘국민’이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은 “왜 나라분위기가 무슨 합동단체처럼 비난할 거리만 생기면 파리 떼처럼 몰려와서 비난하기 바쁜가요? 다들 개개인의 처지나 이유가 있을 텐데 비꼬지 못해서 안달이 났네요..저 며느리 참 겸손하고 소박하다고 본 사람마다 칭찬하던데.. 그리고 삼성은 애국자 아닙니까? 우리나라 경제를 버텨주는 든든한 회사인데.. 좀 너그럽게 살면 안되나???”라며 ‘삼성그룹’을 대변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 같은 ‘옹호성’ 댓글이 올라오자 많은 네티즌들은 또 다시 “대한민국 초 일류기업인 삼성의 후계자 이재용 상무가 원정출산이라니 부끄럽지 않냐”며 또 다시 꼬집는 등 현재 네티즌들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이재용 상무 원정출산’ 논란은 좀처럼 식을 줄 모르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