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교 문선명 교주「대관식」 波紋 일파만파

이 뉴스를 공유하기

美국가정책위원에 50만달러 기부
정계 거물급 인사들에 영향력 지대

「대관식」에 정치인 수십명 참석
세계평화 기여 1백인 공로 치하

지난 호에서는 워싱턴 의회 의사당 상원 빌딩에서 문선명 씨가 개최한 대관식파문에 관련해 상세히 보도한 바 있다. 이 사실과 관련해 이미 워싱턴 정가에서는 상원 의원 중 참석자가 누군지, 어떻게 상원 빌딩을 빌렸는지, 누가 사용허가를 내주었는가의 여부와 관련해 의혹이 증폭되면서 이미 워싱턴 정가가 벌집을 쑤셔 놓은 듯이 시끌벅적한 분위기다.

문선명 씨의 통일교 사이트 또한 이번 문제가 정치 이슈화 되며 문제시되자 관련 동영상들을 이미 삭제해 버렸고 더 이상 파문이 확산되지 않기를 바라는 눈치다.

이와 함께 지난 주에 경이적인 인세와 선 주문으로 미국 서점가에 새로운 베스트셀러로 등극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자서전 ‘마이 라이프’가 ‘화이트워터 게이트’와 관련되어 구설수에 올랐다.

7월 5일자 워싱턴 포스트 지는 “마이 라이프 발간 이후 보복의 역행”이라는 기사에서 과거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이중성과 거짓에 대해 폭로하기 시작했한 것이다.

강신호 [email protected]

워싱턴 타임즈 논평없이 불편한 관계 빌클린턴 자서전 원색적 비난

클린턴의 회고록 ‘마이 라이프’는‘나의 일대기’ 가 아닌 ‘나의 거짓말’

대관식 파문과 관련된 이 사건은 문선명 씨의 주도로 설립된 가칭 ‘세계평화를 위한 국제종교연맹(IIFWP)’이 미 전역 50개 주에서 세계 평화에 기여한 인물 약 1백 명을 선정해 그 공로를 치하하는 자리였다.

그 과정에서 문선명 씨 부부가 그 날의 하이라이트인 ‘최고 왕관상’을 수상하면서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워싱턴 포스트 지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 수십 명의 현직 상·하원의원 등 정치인이 참석했고, 문 씨의 대관식을 축하했던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특히 민주당의 대니 데이비스 의원은 손에는 흰 장갑을 끼고 문 씨의 머리에 씌워질 금색 왕관을 전달하는 역할을 맡아 가장 큰 구설수에 올랐다.

이와 관련 문 씨 소유의 언론사인 워싱턴 지역의 일간지 ‘워싱턴 타임즈’에서는 일언반구 아무 논평이 없다. 대신에 지난 주 출간한 전 클린턴 자서전에 대해서는 편집자인 웨슬리 프루든이 “약간 메카시즘 같다… 빌 클린턴은 완전 우익이다. 그런데 왜 그가 워싱턴 타임즈와 나를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비판하는 지 모르겠다”며 혹평했다.

이에 대해 클린턴의 대변인인 하워드 울프손은 “상원의원 제시 헬름스를 그의 영웅으로 생각하고 있는 웨슬리 프루든 씨, 기독교연합을 위해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를 하느님께 물어보라”고 비꼬았다.

중도우익을 대표하는 워싱턴 포스트 지와 극우성향의 워싱턴 타임즈. 이 두 신문 사이에서 두 사람의 인물이 거론 되고 있다. 하나는 미국 역사상 퇴임 후에도 42%의 인기도를 유지하고 있는 빌 클린턴 전 민주당 대통령과 세계 종교연합을 주창하고 나선 통일교의 문선명 씨가 바로 주인공.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본인의 재임기간 중 겪었던 일들을 책으로 담은 ‘마이 라이프’의 엄청난 인기에 편승해 우익 진형은 물론 보수언론으로부터도 비난을 받고 있다. 그들 중 하나는 문선명 씨 소유의 ‘워싱턴 타임즈’이다. 워싱턴 타임즈는 레이건 대통령 시절 그에게 엄청난 찬사를 받았던 극우 성향의 신문으로 클린턴 전 대통령과는 앙숙 관계이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또 하나의 약점으로는 그의 대통령 재임시 성 추문 당사자인 모니카 르윈스키. 그녀가 지난달 25일 클린턴의 자서전 ‘마이 라이프’ 중 자신과 관계된 부분에 대해 “거짓”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르윈스키는 영국에서 발간되는 데일리 메일과의 인터뷰에서 “클린턴이 책에서 밝힌 자신과의 관계는 정직하지 못하다”며 “그는 역사를 수정하는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르윈스키 자신이 이런 불륜을 저지르게 된 결정적인 원인제공을 했고 그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둘 사이가 발전되었다. 우리는 단순히 육체적 관계였을 뿐이었다고 말했는데 이는 완전히 잘못된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녀는 “클린턴이 회고록에서 우리의 관계에 대해 그렇게 상세하게 쓸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그가 정직하게 사실을 기술했다면, 나는 이처럼 화가 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클린턴과의 일들은 서로 교감 하에 이뤄진 관계이며, 처음 시작할 때부터 그리고 일이 진행되는 동안 모든 수준에서 그래 왔다”며 “그가 나의 인격을 철저히 더럽힌 데 대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화이트워터 게이트 사건과
모니카 르윈스키 성추문


문선명 씨와 클린턴 전 미 대통령과는 서로 직접적인 원한관계는 없으나, 문 씨와 부시 대통령의 아버지인 부시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그리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 앞으로 두 신문 사이의 대결에서 이들이 어떻게 다시 만나게 될 지 또한 관심사다. 문선명 씨가 로비하는 다른 조직은 ‘국가 정책 위원회’다. 문선명씨가 지원하는 가장 큰 조직이자 미 정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거물급 정치인 들이 다수 회원으로 포함되어 있다.

문선명 씨의 최 측근이자 전 한국 CIA 관리인 박보희 씨가 이 조직에 50만 달러를 순순이 기부 했을 정도로 문선명씨와의 관계가 돈독하다. 문선명 씨를 잘 알고 지내는 상원 의원들로는 아까 언급했던 제시 헬름스(Jesse Helms), 돈 니클레스(Don Nickles), 그리고 트렌트 롯(Trent Lott)이 있다. 또한 하원의원으로는 톰 드레이(Tom DeLay), 단 버콘(Dan Burton), 그리고 밥 도난(Bob Dornan) 등이다.

미 정계 거물들 문선명씨에 놀아 난 건가, 못 이긴척 참석한 건가.

마지막으로 워싱턴 포스트의 앨런 쿠퍼만 기자의 말에서 알 수 있듯이 문선명씨의 워싱턴 내에서 아니 미 정가에의 영향력은 막강해 보인다. 흑인 성직자협회의 회원인 스탈링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3월8일자로 의원들에게 보내진 초청장에는 문선명 목사가 설립한 단체들이 주최측으로 명시돼 있다”면서 “이런 행사에 문 목사가 영향을 미치거나 참석할 자리라는 것을 모른척 하려면 워싱턴에서 눈 과 귀를 막고 살아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스탈링스는 “누가 상원건물을 사용하도록 승인했는가”라는 질문에는 “미스테리” 라고만 답했다.

통일교와 관련된 종교조직들

종교적 자유를 위한 연합(CRF-Coalition For Religious Freedom)

또 다른 과거 문선명 조직은 ‘종교적 자유를 위한 연합’이 있었는데, 그곳에서 다시, 팀 라하이가 의장으로서 유급 지위를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문선명이 세금 탈루로 체포된 후에 라하이에 의해 형성되었다. 제리 팔웰, 오순절 운동가 지미 스와가트, 제임스 로비슨, 제임스 케네디와 오순절 전도자 렉스 험바드는 모두 위원회 회원들로 봉사했다. 문선명의 CRF에 봉사했던 또 다른 유명인사들은 할 린세이(Hal Lindsey “지구 유성의 종말”의 저자), 폴 크로우치(트리니티 방송국장), D. 제임스 케네디 박사와 돈 와일드만 등이 있다.

CRF 의장 돈 실스(Don Sills)는 CRF가 문선명 출처로부터 50만불 이상을 받았음을 인정한다. 1984년, 그 집행을 저지하는 정부내의 세력에도 불구하고, 문선명은 세금 탈루로 구속되었다(18개월 구형에 2만 5천불의 벌금을 선고받았다). CRF가 스폰서하는 대규모 집회에서, 팀 라하이는 사람들에게 시위하며 문선명이 수감되어있는 감옥으로 가자고 요구했다.

미국 자유 연합(American Freedom Coalition)

로버트 그랜트 박사(Dr. Robert Grant)가 이끄는 또 하나의 문선명의 조직. 약 2년이 넘는 기간동안 그들은 거의 6백만 달러를 문선명의 조직과 기업으로부터 받았다. 이 그룹에는 폴 그라우치, 렉스 험바드, 제임스 로빈슨 그리고 기독교계에서 유명한 이름들 다수가 포함되어 있다.

세계 평화를 위한 여성 연합(Womens Federation for World Peace)

비벌리 라하이에 의해 지도되었던 문선명 자금 수혜기관. 전 미국 대통령 죠지 부시 1세(George Bush Sr. – 전 CIA 국장)는 이 조직으로부터 연설 임무들에 대해 발표되지 않은 액수를 받았고 그 보수는 국세청 기록에 따르면 1350만 달러 선이다. 회의에서는 어딘가에서 잃어버렸다고 진술 했다.

세계 평화를 위한 가족 연합(Family federation for World Peace)

1996년에 워싱턴에서 모임을 가졌던 또 다른 문선명의 조직. 이 이벤트의 연설가중에는 비벌리 라하이와 랄프 리드가 있었다. 1500명 이상의 유명인사들이 세계 곳곳에서 참석했다.

사회적 관심이 많은 미국 여성들(Concerned Women of America)

비벌리 라하이가 지도함. 팀 라하이의 아내인 그녀는 또한 문선명 기관들을 위한 공식 대변인이기도 했다.

통일교와 관련된 언론매체들

워싱턴 타임즈 재단(The Washington Times Foundation)
친-부시 취임 오찬이 워싱턴DC에서 열렸는데 이것은 문선명의 또 다른 재정 그룹인 워싱턴 타임즈 재단에 의해 스폰서된 것이였다.

참석자들 중에는 폴 크라우치(트리니티 방송국의 설립자), 수정교회 프리메이슨 회원 로버트 슐러, 키니드 코플랜드, 제리 팔웰, 돈 아규(국가 복음전도자 연합의 전 의장), 팻 본(트리니티 방송국 위원회 전 회원), 빌리 맥코맥(실제로 문선명에게 한 상을 수여했던 기독교 연합 위원회의 회원이었다) 그리고 남침례교 모임 의장 제임스 메리트(James Merritt) 등이 있었다.

국립 종교 방송국(National Religious Broadcasters)
회원으로는 700클럽 회원 팻 로버트슨, 성서 침례교 지도자 제리 팔웰, 오순절 운동가 지미 스와가트, 종말론 연구가 팀 라하이, 카톨릭 앞잡이 빌리 그래함(Billy Graham), CCC 국제 총재 빌 브라이트 그리고 많은 다른 사람들이 명백하게 문선명과 연합하였다.

팻 로버트슨은 80년대 초반에, 올리버 노스가 니카라구와에서 소총과 탄약을 무역했던 것처럼, 콘트라스에 물건들을 공급하는 것을 돕기 위해 ‘축복 작전Operation Blessing’을 이용하려는 노력들을 일조했다. 전해지는 바에 의하면 이러한 물건들로는 콘트라 자동차들을 위한 가솔린과 현금들을 포함하고 있다.

축복 작전의 의장은 로버트 워렌(Robert Warren) 장군이었으며 그는 또한 전에 피닉스 작전(Operation Phoenix)이라고 불리는 CIA그룹과 연계되었었다. 전해지는 바에 의하면 이것은 암살 그룹이었고 베트남에서 작전하였다. 또한 이 그룹과 연관된 것은 놀랍게도 올리버 노스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