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츄라 소재 무어팍 골프장 본국 재력가가 매입했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매입자 한국 거주 최상일 씨
베일에 쌓인 매입자 「최상일」씨에 관심집중

다운페이 1,200만달러·중앙은행서 450만달러 대출
추가 9홀 공사 끝나는 8월말경 에스크로 종결 지어질듯

제이콥슨-하디콜프 디자인사가 설계 27홀 코스 「탑 10 베스트 골프장」

한인소유 골프장 12개로 늘어… 하기환씨 등도 수개의 골프장 매입 추진

타운내 호텔 소유주 L씨도 팜스프링에 골프장 매입계약

조풍언씨 수개의 골프장 추가 매입 행보
골프장 사업 최상의 투자가치로 각광

연 14% 고수익률 보장에 투자가들 몰려

두 명의 한인이 공동으로 매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벤츄라 카운티 지역의 <무어팍 컨츄리클럽>이 늦어도 8월중으로 에스크로가 종결될 것으로 보여진다.

▲ 벤츄라 지역 소재 무어 팍 골프장을 한국 거주 한인 최상일 씨가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자문의 출처를 놓고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매입자로 알려진 한국 거주의 최상일(52) 씨와 LA 거주 한인 한 모 씨가 공동으로 매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매입가격은 1,650만 달러이며 1,200만달러 다운페이와 중앙은행으로부터 450만달러를 대출 받아 구입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총 27홀로 구성되어진 <무어팍 골프장>은 현재 18개 홀만 운영되고 있는데 나머지 9홀에 대한 인스펙션이 8월 중으로 끝남과 동시에 매입 에스크로가 종결될 것으로 보여진다.

매각자인 톨 브라더스 컴퍼니가 76년 개장한 <무어팍 골프장>은 제이콥슨-하디 골프디자인사가 설계한 세미프라이빗 골프장으로 골프매거진이 ‘탑10 베스트’로 선정할 정도로 경관이 수려하고 골프장을 끼고 대단위 주택단지가 개발되고 있으며 벤츄라 지역의 많은 한인들이 애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매입자로 알려진 최상일씨는 동남아 등지에서 플라스틱 제조업을 하고 있으며 LA한인 금융가에서는 상당한 큰손의 재력가로 알려지고 있으며 대출은행인 중앙은행에 거액의 예금을 예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 매입을 성사시킨 JS골프사의 준 서 대표는 본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금으로서는 아직 뭐라고 이야기할 시기가 아니다. 8월 말이나 되야 정확하게 확답을 줄 수가 있다”고 말해 <무어 팍 골프장>매입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시사했으며, 대출 은행인 중앙은행의 한 관계자 역시 “아무런 대답을 할 수 없다”고 잘라 말해 8월말 에스크로 종결에 대한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

<무어 팍 골프장> 매입으로 한인들이 소유하고 있는 골프장은 12개로 늘어났으나 금년 중으로 두 세군데의 골프장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여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모 호텔을 인수한 L모씨가 팜스프링스 지역의 M골프장 매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인 조승상씨 소유의 M골프장은 조씨가 지난해 6백만 달러에 매입했으나 불과 1년 여 만에 2백만 달러가 오른 8백만 달러에 가격 흥정이 오가는 것으로 알려져 골프장 사업이 대단한 투자가치로 떠 오를 전망을 보이고 있다.

무기중개상으로 유명한 조풍언씨는 샌디에고 소재에 이글 크레스트 골프장을 비롯 LA인근의 캘리포니아 컨츄리클럽을 포함 3개의 골프장을 소유하고 있으나 최근 2-3개의 새로운 골프장 매입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고, 윌셔은행의 이사장인 고석화 씨가 2개의 골프장을 소유하고 있다가 최근 한 개의 골프장을 한국 거주의 C모씨에게 매각한 것을 비롯해 전해식씨 소유의 플러튼 지역의 <웨스트릿지 골프장>과 조승상씨 소유의 <팜 데저트 골프장>을 포함 한인들이 소유하고 있는 골프장은 12개로 집계되고 있다.

또한 LPGA프로골퍼 박지은 패밀리가 소유하고 있는 덴버의 <릿지 케슬 파인 노스 CC> 골프장도 있다.

한편 전 한인회장인 하기환씨 역시 플러튼 지역의 <로스 커요리 골프장> 매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고, 한인타운에서 W사우나를 경영하고 있는 C모씨, 샌디에고 지역의 K모씨등이 랭캐스터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H골프장을 매입하려고 타진을 하고 있어 금명간 한인 소유의 골프장이 20여개에 이를 전망이다.

최근 급격하게 한인들이 골프장 매입을 추진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골프장 매매만 전문적으로 취급하고 있는 럭키부동산의 <브라이언 황> 대표는 “다른 부동산 보다 최상의 투자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며 새로운 건설 붐을 타고 골프장이나 리조트 사업이 각광을 받고 있고 쇼핑센터나 아파트등 다른 부동산 투자에 비해 8-14%의 높은 수익율이 보장되고 골프매니아들이 증가 추세에 있어 매력적인 투자로 판단 되 많은 재력가들이 골프장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하며 특히 텍스(TAX)혜택이 좋고 감가상각으로 계산해 보아도 몇 십 에이커의 부동산을 소유하는 안정된 사업인 동시에 결혼식 벵킷 식당등 부대사업과 관련해 캐시 플로우(cash flow)가 상당히 좋아 앞으로 투자전망이 높아질 것을 강조한다.

최근 10년간 한인들의 증가추세에 맞춰 골프장매입이 지속적으로 전개될 전망이 점쳐지고 있다.

무어팍 컨트리 클럽 소개

▲ 총27개 홀로 구성된 무어팍 골프장의 스코어 카드. 각 홀마다 특징을 살린 명칭이 있어 환상의 골프 코스를 제공한다.
ⓒ2004 Sundayjournalusa

총 27개의 홀로 구성되어 있으며 프로페셔널 골프장 디자이너 피터 제이콥슨과 짐 하디가 디자인 했다. 버뮤다 티와 페어웨이 등 총 7,000야드 이상의 파 72 홀로 구성되어 있다. 개별적이고 훌륭한 9홀로 이루어진 27홀의 챔피언식 골프코스도 준비되어 있다. USGA의 스펙에 걸맞는 거대한 전통적인 스타일의 그린은 매우 훌륭하다.

115,000sqft의 총 그린과 7,221sqft 에서 5,920 sqft 에 이르는 다양한 그린 사이즈가 있다. 그린 스피드도 좋아서 여러분은 부드럽게 굴러가는 완벽한 퍼팅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티는 경험많고 우수한 플레이어를 최대한 생각해서 디자인 됐으며 170,000sqft의 총 티 그린은 그레노만 하이브리드식 버뮤다 잔디의 드라이빙 레인지를 포함하고 있다.

블랙티는 토너먼트에 맞게 7,091야드로 제작되었으며, 블루티는 싱글 골퍼를 위해 6,641야드로 디자인 되었다. 화이트티는 남성을 위해 6,232야드로 구성 되어 있고, 레드티는 여성을 위해 5,504야드로 만들어 졌다. 골드티는 초보골퍼를 위해 4,773야드로 제작 되었다.

벤츄라 카운티의 심장부에 위치한 시트러스와 아보카도 목장에 위치한 환상적인 경관의 제이콥슨과 하디가 디자인한 골프장이다. 최근에 ‘골프 매거진이 뽑은 여러분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탑 10 골프장’에 선정되기도 했다.

무어팍 컨트리 클럽에 대한 홀 설명

무어팍 컨트리 클럽은 세미 프라이빗 클럽으로 아름다운 언덕에 위치한 클럽이다.

처음 9 – 릿지 라인
홀 #1: 파 4 395 야드- 이프월스 컨트리

오프닝 홀로서 전체적으로 강아지 앞발 모양의 비스듬한 그린이 오른편으로 향해 있다. 경사도가 오른쪽으로 되어 있으며 티는 내리막에서 오르막으로 경기를 하게 되어 있다.

그린 오른 편으로 그린이 위치해 있어 경사가 매우 급한 편이다. 이 그린의 확실한 세이프티 존은 왼쪽에서부터 들어 가야 한다. 이 홀의 오른쪽에는 아름다운 경관의 벨리가 있다.

홀 #2: 파 4 390 야드- 엘 솔라노

이 두번째 홀은 직선 코스이다. 이 홀의 왼쪽 사이드는 완전히 풀 숲으로 뒤 덮혀 있다. 그린의 오른편은 큰 나무들로 막혀져 있으며, 굿 드라이브가 나오기 위한 조건은 장애물이 없는 쪽으로 접근하는 것이다. 플레이어들은 두번의 직선 샷에 홀 근처에 공을 가져다 놓지 못한다면 엄청난 트러블에 빠질 것이다.

홀 #3: 파 5 571 야드 – 림 메도우

내리막 언덕의 세번째 홀은 티의 정확도를 시험해 볼 수 있는 좋은 시험장이 될 수 있다. 정말 장타를 치시는 분은 그린에 두 번에 올릴 수 있는 기회를 맞게 될 것이다. 짧지만 넓은 그린은 깊은 항아리 스타일 벙커를 주의해야만 한다.

두번째 9- 크릭 사이드
홀 1 파 5, 567 야드 “새들백”

이번 파 5 는 매 샷 마다 정확도가 요구된다. 드라이브는 페어웨이에서 오른쪽으로 붙여야 한다. 세컨 샷에서 벙커를 피하려면 장타자인 경우 왼쪽 벙커를 보고 치면 이상적으로 그린에 안착할 수 있다.

홀 7 파 4 470 야드 “빅 제이크”

자연적으로 아름다운 하지만 상당히 어려운 파 4 홀이다. 페어웨이 오른편으로 치기엔 모험이 따르고 왼쪽으로 길게 치기엔 자연 언덕이 있어 위험하다. 플레이어는 자기만의 안전한 코스로 공을 보내야 할 것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