發行人 칼럼 – 좌파정권 나팔수 KBS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근 방만한 경영과 좌파성으로 지적을 받고 있는 KBS가 미주 지사를 개조 시키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KBS 는 최근 LA 지사격인 KTE 방송을 ‘KBS America(사장 권오석) 와 KBS-LA(사장 이종희)’로 분리 시켰다. 이 바람에 KTE 방송은 ‘KBS- LA’라는 명칭으로 변경되었다. 이번 구조조정에 대해 KBS 측은 “새 시대에 부응하는 방송으로 거듭난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들의 깊은 속셈은 미주 동포사회에도 ‘개혁’이란 명분으로 좌파성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것으로 보여지고 있어 파문이 예상된다.

원래 舊 KTE 방송(現 KBS-LA)은 20여년 전인 1983년 4월 1일에 LA에 설립되었다. 당시 전두환 군부 정권이 자신들의 정통성을 미주 사회에 세뇌시키기 위해 KBS 지사를 세웠던 것이나 다름 없었다. 전두환 군부 정권은 당시 LA 지역의 동포들이 운영하는 TV 방송을 고사(枯死) 시켜가면서 KTE 방송을 세웠다. 이들은 자신들이 한국어 방송을 독점하기 위해 갖은 수단을 강구해 현지 동포 방송들을 폐쇄토록 만들었다.

KBS는 미주 땅에 舊 KTE를 만들 때부터 정권 선전을 위해 부도덕하게 시작했으며 이제 노무현 정권에서는 미주 동포사회의 ‘개혁’이라는 명분으로 그의 좌파성 이념을 선전하는 도구로 이용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처음 이 방송을 시작할 때 KBS는 KTE가 자신들의 자회사라는 사실을 미국 정부에 속였다. 나중 이 문제는 들통이 나는 바람에 공개 사과하는 등 한국정부 이미지에 손상을 입히기도 했던 것은 널리 알려진 공공연한 비밀. 또한 KTE 는 설립 당시부터 KBS 프로그램을 비디오로 제작해 LA를 비롯해 뉴욕, 시카고, 워싱턴 DC 등에 공급했다.

이들은 북미주 13개 지역을 관장하는 총판회사를 두고 600여 개 비디오 업소를 대상으로 장사를 하기 시작했고, 이러한 비디오 공급을 통해 얻어지는 막대한 이익금을 KBS가 공공이익으로 돌리지 않고 ‘비자금’ 조로 사용했음은 공지된 비밀에 속한다. 오늘날까지 계속되는 비디오 공급과 관련한 제반 부작용은 모두 KBS 때문에 야기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舊 KTE는 방송국을 설립하면서 “미주 동포들을 대상으로 방송을 통한 한국역사, 문화, 예술, 교육, 정보전달 및 2세에 대한 뿌리의식 고취”라고 대의명분을 두었다. 그러나 KTE 방송은 정권이 바뀔 때 마다 집권자의 선전도구로 전락되어 왔다. 군부 정권에서 문민 정부, 국민의 정부 그리고 참여 정부에 이르기까지 집권자의 입맛에 맞게 운영되어 왔다. 이 방송은 대중에게 흥미 있는 연애 오락물 등을 매개체로 교묘하게 정권의 나팔수 역할을 충실히 해 왔다.

노무현 정권이 권력을 잡으면서 좌파적인 인물을 사장에 임명해 논란이 되고 있는데 그 여파가 서서히 이곳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번 KBS 는 ‘적기가’를 방송에서 내보내 사상성을 의심 받고 있는 상태다. 즉 대한민국의 대표적 공영방송이 ‘적기가’를 사용한 것은 대한민국 국군을 공격하고 능멸하는 행위다. ‘적기가’는 북한에서 군을 독려하는 노래이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들을 국회에서 추궁 받을 때 KBS 정연주 사장은 “북한에서 살지 않았다면 이 노래를 ‘적기가’로 판독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 하다”라는 거의 상식 이하의 답변으로 또 한번 그의 사상을 의심케 하고 있다. 이런 노래를 방송에 내보내면서 “북쪽 사람만 아는 노래이기에 문제 없다”는 식의 변명은 적반하장격이다. 정 사장은 “결과적으로 곡이 나간 것에 대해서 죄송하다”고 했으나 마땅히 고위 책임자로서 책임져야 할 사항으로 보여진다.

KBS에 이 같은 좌파 성향의 정연주 사장이 있는 한 앞으로 방송 프로그램에 교묘하게 좌익사상과 반미 선동을 부채질할 것이다. 그의 영향아래 있는 ‘KBS-LA 나 KBS America’ 등도 마찬가지로 볼 수 있다.

이번 KBS 사태에 대해 국회에서 의원들은 “대통령이 죽으라면 죽을 수 있는 사장 선임 절차를 개혁해야 한다”고 거들었다고 한다. 한국의 방송법에는 ‘방송이 특정한 정당, 집단 이익, 신념 또는 사상을 지지 또는 옹호할 수 없다’면서 공정하고 객관적이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한 ‘방송의 자유와 공적기능을 보장함으로써 민주적 여론 형성과 국민문화의 향상을 도모하고 공공복지의 증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못 박았다.

지금 ‘KBS는 정부여당의 비위만 맞추려고 하고 있다’는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다. 방송 담당자들은 이러한 비판에 귀를 기울여야 하며, 논란을 야기시키고 있는 KBS 정연주 사장은 하루빨리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연 훈<본보 발행인> [email protected]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