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중호 대표 등 경영진 회사돈 10억 빼내 차명계좌로 부당이익 챙겨

이 뉴스를 공유하기

일간 스포츠 장중호 대표 내부정보 이용 부당이익취득으로 기소
중앙일보 등 제3자 「유상증자」 호재 정보 발판삼아 내부자 거래혐의

일간스포츠 경영진들 부도덕성 도마 위에
“말로만 고통분담, 뒤로는 회사돈 가지고 주가조작 등 부당이익 챙겨”

차명거래통해 ‘조직적 작전세력’ 개입說…
더 많은 부당이익 챙겼을 가능성도…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