發行人 칼럼 – “불순한 망상 버려라”

이 뉴스를 공유하기

코리아 타운과 LA 시의회를 연결하는 ‘윌셔센터-코리아타운 주민의회(WCKNC)가 드디어 결성됐다. 이 주민의회는 내년 1월 8일 첫 모임을 개최하고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주민의회는 LA시가 지방자치제의 특성을 활용하기 위해 제도화한 기구로서 한마디로 “사랑방” 또는 “풀뿌리” 역할로 보면 된다. LA 시에 거주하는 시민들은 여러 형태로 자신들의 의견을 시 당국에 표시할 수 있다.

헌법에 보장된 규정에 따라 투표권을 행사하거나 자신들이 속한 단체를 통해서 시 당국에 의사를 표현할 수 있다. 바로 LA 시가 ‘주민의회’를 설치한 근본적 취지는 ‘좀 더 효율적으로 다양한 주민들의 여론을 수렴해보자’는 대의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번 청운교회에서 실시된 주민의회 선거에 예상을 넘어 많은 유권자들이 참여한 것은 우선 커뮤니티 참여라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이다. 한인 커뮤니티는 과거 주류사회 참여에 있어 참정권 등 행사에 미약한 것으로 비춰졌는데 지난 미국 대선을 계기로 참여도가 높아지고 있어 앞으로 기대를 모으게 됐다.

이번 주민의회에 대거 진출한 한인계 당선자들은 이 같은 한인사회의 참여의식을 대변해 LA시정에 투철한 봉사정신으로 모범을 보여야 한다. 또 가능한 시의회 운영을 살펴 코리아타운을 포함해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생산적인 제안이나 협력을 펼쳐야 할 것이다.

이번 선거결과 전체 의석 수의 90%가 한인계가 당선됐다는 사실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뜻한다. 윌셔센터-코리아타운 지역이 명실공히 한인계 소수민족이 책임을 지고 커뮤니티 발전에 봉사해야 한다는 점을 보여 주고 있다. 또한 이 지역에서 비즈니스를 하거나 거주하는 다양한 인종들의 문제도 한 가족과 같은 믿음의 바탕에서 바라보고 대변해야 한다.

그렇지 못하고 한인계 의원들이 자신들의 비즈니스에 이익을 위해 주민의회를 이끌어 간다면 코리아타운은 타 인종 사회로부터 소외와 멸시를 당하고 “제 2의 4.29”의 빌미를 제공할 수도 있다.

제임스 한 LA 시장은 “주민의회는 엄밀히 단순히 봉사하는 자리다”라며 “누군가가 이를 차지하기 위해 재력 등을 동원하는 등 불법을 자행한다면 주민의회를 구성해 민의를 반영하자는 원래의 취지와는 전혀 상반되는 행동을 하는 것이다”라고 엄중히 경고한 바 있다.

이 같은 LA 시장의 발언이 주목 받았던 점은 한인사회 등 일부 지역사회에서 ‘주민의회’ 구성을 앞두고 선거연기 등을 포함해 쓸데 없는 잡음이 일어난 것 등을 간파한 발언일 수도 있다는 점을 우리 모두는 인식해야 한다. LA 시에서 주민의회 구성을 두고 선거가 연기됐던 사건은 주민의회 제도가 실시된 이래 ‘윌셔센터-코리아타운 주민의회’가 처음 있었던 수치스런 일이였다.

또한 한인사회는 “주민의회” 의원직을 무슨 커다란 감투인 양 경쟁이 벌어졌고, 이를 장악하기 위해 금전살포 등 과열분위기가 조장되었으며 이번 선거 시에도 과거 한인회장 선거 때처럼 유권자 동원에 부조리한 방법 등이 동원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인사회 일부 지도급 인사들은 ‘주민의회’에 대해서 처음부터 망상 아닌 망상을 지니고 있었다. 가장 큰 망상은 ‘주민의회’ 자체 기능에 대한 오류였다. 또한 구성원에 대한 바른 이해도 턱없이 부족했다. 이번 당선자들은 하루빨리 주민의회의 사명에 대해 깊은 이해와 훈련을 받아야 하는 점이 선결과제로 보여진다.

LA 시의회는 분명히 정치적 기구이지만 ‘주민의회’는 ‘비 정치적 기구’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일부 위원들은 시 의회의 하부 조직 비슷한, 말하자면 한국의 지방자치 제도에 있는 구 의회 정도로 착각한다면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지금 주류사회에서 이번의 ‘윌셔센터-코리아타운 주민의회’ 선거 결과에 대해 주시하고 있다고 한다. 왜 그들이 주시하는지 한인계 당선자들의 성찰을 요구한다.

연 훈<본보 발행인> [email protected]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