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가래ㆍ해열ㆍ각기병 등에 좋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김은 가래를 삭이고 열을 내리며 탈모증도 막을수 있다.

19일 북한 노동신문 최근호(12ㆍ12)는 ‘김의 몇 가지 약리작용과 이용방법’이라는 제목으로 김의 효능을 소개했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으로 갑상선종, 림프결핵, 수종, 각기병, 기침 등을 치료할 수 있다. 갑상선이 전체적으로 커져 있으면서 갑상선 기능은 정상인 단순성 갑상선종(simple goiter)을 치료할 때는 김을 깨끗이 씻고 물을 부어 끓인 후 돼지기름, 소금 등양념을 넣어 국이나 반찬으로 먹으면 된다.

가래를 삭일 경우에는 김을 가루 내 꿀물에 타서 1회에 6g, 하루에 3번씩 먹으면 된다. 림프결핵은 김으로 반찬을 만들어 2개월 동안 꾸준히 먹으면 치료할 수 있다. 수종과 습성 각기를 치료할 때는 김과 질경이 각각 15g을 섞어 물을 두고 달여 먹으면 효과가 있으며 고혈압의 경우는 김과 결명자를 물에 달여 먹으면 좋다.

또 신선한 김을 짓이겨 발갛게 된 부위에 붙이면 염증과 통증을 가라 앉힐 수있다. 특히 김과 다시마로 반찬을 해 먹으면 흰 머리카락과 탈모증을 예방할 수 있다.
노동신문은 김은 성질이 찬 음식 이여서 소화불량 환자는 먹지 않는 것이 좋다고 지적했다.

호흡기감염 직후, 심장마비-뇌졸중 빈발

호흡기 또는 요도 감염 직후에 심장마비나 뇌졸중 위험이 급격히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 위생-열대의학대학의 라이엄 스미스 박사는 미국의 의학전문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잉글랜드와 웨일스 지방 환자 500여만 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스미스 박사에 따르면 호흡기 감염이 발생한 지 첫 3일 사이에는 심장마비와 뇌졸중 위험이 각각 395%와 219%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요도 감염 후 첫 3일 동안에는 심장마비와 뇌졸중 위험이 66%와 172% 각각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위험은 감염 후 시간이 가면서 점점 떨어지지만 감염 후 최고 28일까지는 보통 때보다 여전히 높게 나타났다.

독감, 파상풍, 폐렴 백신은 염증을 일으키기는 하지만 심장마비나 뇌졸중 위험을 높이지는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독감 백신의 경우 오히려 접종 후 첫 3일 동안 심장마비와 뇌졸중 위험이 25%와 23% 각각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질병에 의한 염증이 동맥경화의 중요한 요인이라는 학설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스미스 박사는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