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10명 LA에서 은거

이 뉴스를 공유하기

탈북후 한국에 정착했던 탈북주민 이인호(38ㆍ이하 가명)씨 가족 등 탈북자 10명이 지난 연말 멕시코 접경지대인 티후와나를 거쳐 목숨을 건 밀입국을 감행, 현재 LA 에 은거중인 것으로 밝혀 졌다.

이와 관련 남가주 이북 5도민 연합회 김호정 회장은 지난 4일 이 씨와 손길수(42ㆍ이하 「?, 김철수(43) 씨가 부인과 자녀 등 각 3명 씩 9명과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남성 1명이 미국 국경을 넘어 왔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LA 인근 한 아파트에서 은신 중인 것으로 확인했다. 김 회장은 지난 2일 밀입국 탈북자 가운데 한 명이 이북 5도민 연합회 사무실로 도움을 요청해 와 알게 되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탈북자들의 말을 전하면서 멕시코 티후와나에서 40여명이 밀입국 기회를 노리고 있으며 캐나다에도 30여 명이 대기하고 있는 데 이 씨 등의 소식이 전해지면서 성매매 여성등의 밀입국으로 단속이 심한 캐나다를 피해 멕시코로 이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으로 이들에 의한 밀입국이 줄을 이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해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의 북한 인권법 서명 이후 기대했던 미국 망명이 이민법원에서 잇따라 거부되자 불법체류 신분이 되더라도 일단 밀입국해 외국인 영주권 추첨을 신청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입국관련 믿을 만한 소식통에 의하면 밀입국에 전문조직이 개입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이들의 배후에 대해서도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이들은 우선 샌디에고에 도착한 뒤 가족들을 일단 분산시키고 LA근처 외곽에서 합류하는 방법으로 일을 진행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밀입국에는 전문 이민 브로커들이 개입 1인당 1만 달러 상당의 비용을 챙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