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노노노노’ 하수빈 근황, 여전히 음악 활동 중

이 뉴스를 공유하기











흘러가 버린 지난 1992년 솔로앨범 ‘리사 인 러브’(Lisa in Love)를 발표하고 혜성같이 등장했던 하수빈을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기억한다.

강수지와 함께 당시 최고의 청순미로 인기 스타였던 그가 히트곡 ‘노노노노노’를 열창할 때면 많은 남성 팬들은 열광했고, 가요계의 여성 스타였음에도 돌연 사라져버렸기에 그의 근황에 대해 궁금해 하는 사람들은 의외로 많았다.

지난 2월, 하수빈이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근황을 전해왔다. 하수빈은 현재 캐나타 토론토에 살고 있다. “최근에는 런던에서 자신의 음반 레코딩 작업과, 타 가수의 프로듀싱을 겸하고 있다”면서 여전히 음악 활동을 하고 있음을 알렸다. 또 갤러리를 오픈, “제 삶 또한 진정한 예술의 의지와 열정이 더욱 커져 있어요. 그림 같은 세상을 꿈꿔 봅니다”라며 앞으로의 삶에 대한 희망도 전했다.

하수빈은 여전히 어린 소녀의 감수성을 가진 채 팬들에게 따뜻한 메시지를 전했지만, 그 안에는 그가 왜 가요계를 떠나야 했는지,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들었을 아픔들에 대해 담담하게 담아내고 있다.

그는 먼저 “우리를 영원히 이어주고 있는 그건 무엇일까요? 왜 추억하시나요 저를?”이라고 되물으며 한결같은 사랑, 변함없는 평화로움을 보여주신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저의 안부가 너무나 궁금하다 못해 제가 너무 아파져서(불치병에 걸려서…시력을 잃어버려서…) ‘죽어버렸다’라는 등등 얘기가 있더라구요. 이건 영화나 드라마에서 자주 등장하는 얘기가 아니던가요?”라며 “글쎄요. 전, 아직은 영화 속 비련의 여주인공이구 싶진 않은데요. 제 삶을 존중하니까요!”라며 자신의 안부를 대신했다.

하수빈은 “어릴 땐 저를 싸고 있는 이상한 말들에 너무나 큰 상처를 받았었지만, 지금은 조금 의연해진 것 같아요.”라며 이야기를 풀었다.

“가창만을 위한, 자기만족이 없던, 만들어지는 상품처럼, 인형 같은 삶을 포기하고 싶었고 그래서 그 삶을 떠나온 것입니다”라고 밝힌 하수빈은 17살인 어린 나이에 레코딩을 했고, 19살에 데뷔를 해 쉽게 사랑과 관심을 받았고, 빛나는 무대 뒤에서는 언제나 외로웠고, 너무나 많은 대중의 관심이 많은 얘기들이 부담스럽고 힘들었다고 했다. 그래서 “쉽게 사랑을 얻은 것처럼 어쩜 또 쉽게 무대를, 관심을 포기했었는지도 모릅니다”라는 그는 “그런 이야기 속 주인공의 한 가수이기보단, 진정한 한 음악인이구 싶었습니다”라고 당시의 삶을 회고했다.

그는 “이렇게 아무런 말도 없이 여러분을 떠나왔지만, 항상 제 가슴엔 여러분이 있었고(죄송하고 많이 보고 싶었어요), 그 떠나온 과정에 대한 후회를 한 적은 없었습니다”라고 말하며 현재의 삶에 대해 만족했다

“여러분을 떠나왔지만, 저는 더 큰 세상을 얻었고 제 소중한 삶을, 학업을, 소중한 사람들과의 우정, 사랑에 대한 많은 좋은 추억을 갖게 되었기에 모든 것에 감사할 뿐입니다. 더 큰 나의 세계를 알고 발견했으니까요”라고 당당하게 자신의 삶을 찾은 그의 모습이 무척이나 행복해 보인다.

하수빈은 지난해 SBS 드라마 ‘매직’과 신인 R&B 그룹 ‘Ils(가제)’의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또, 자신의 음반과 함께 15세 소녀의 음반, 교포출신 R&B 솔로 앨범 프로듀싱을 준비 중이라고 했다.

그는 “노래 뿐 아니라 작곡, 작사, 스타일리스트까지 1인 다역을 해야 했지만, 더없이 즐거운 추억입니다”라면서 “진정한 음악인이구 싶습니다”라고 강조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