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독도문제 제소 한국 응하지않을 것”

이 뉴스를 공유하기















 ▲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25일(한국시각) 자민당에서 독도 영유권 문제를 국제 사법재판소에 제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것에 대해 “한국이 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내 목소리는 잘 알고 있으나 결국은 대화”라고 말한 것으로 연합뉴스(www.yonhapnews.co.kr)가 전했다.

이 신문은 “고이즈미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국제 사법재판소 절차상 상대국인 한국측의 동의가 없으면 제소가 성립되지 않는 만큼 자민당 내 목소리가 비현실적임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독도문제와 관련 “자주 대화하는 과정에서 어떤 해결책이 나올지 생각해 보겠다”며 “한국도 냉정하게 대처하는 방향인 만큼 이 문제가 대립의 불씨가 되지않도록 배려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나카야마 나리아키(中山成彬) 문부과학상은 기자회견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강경 담화에 대해 “다양한 입장이 있다고 생각하나 우리로서는 지금까지처럼 미래지향적으로 가겠다”며 당분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