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 조세형’ 치과의사집 털다 들통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대도 조세형 씨

165만원어치 금품 훔쳐..경찰 공포탄 쏘며 추격, 체포 노숙자로 신분속여 “장사밑천 마련하려고”

(서울=연합뉴스)


조성현 기자 1970∼1980년대 부유층과 권력층을 상대로 절도행각을 벌여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대도(大盜)’ 조세형(67)이 25일 또다시 남의집 담을 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일본 도쿄의 시부야의 가정집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다 붙잡혀 징역 3년 6월을 받고 복역하다 귀국한 지 1년 만이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5일 빈집에 들어가 금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조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24일 오후 8시 15분께 서울 마포구 서교동 치과의사 정모(63) 씨의 3층 단독주택에 몰래 들어가 손목시계 6개 등 165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담을 넘은 뒤 30cm 길이의 드라이버로 화장실 창문을 뜯고 안방에 침입했다.

그러나 화장실 방범창에 설치된 경비업체의 전자 감지기가 작동하면서 경비업체 직원과 경찰이 출동했고 조 씨는 드라이버를 휘두르며 100m 가량 달아나다 뒤쫓던 경찰이 쏜 공포탄에 놀라 넘어져 결국 덜미를 잡혔다.

1970∼1980년대 고관대작의 집을 털어 `대도’라는 별명을 얻은 조씨는 15년간 수형생활을 하다 1998년 11월 풀려난 뒤 신앙 생활에 관심을 돌리는 듯 했으나 2001년 일본에서 절도 사실이 드러나면서 3년여간 복역했다.

경찰은 당초 조 씨를 체포한 뒤 신분을 확인하지 못했으나 이날 오전 지문감식을 통해 신분조회를 한 결과 범인이 조 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 씨는 그러나 자신은 “조세형이 아니라 48세 노숙자 `박성규'”라면서 “노점상 장사 밑천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조 씨가 일본에서 귀국한 뒤 지난 1년간의 행적과 여죄 등을 추궁하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