된장이 고추장보다 ‘비만억제 효과’ 많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국의 전통 발효식품 가운데 된장, 쌈장, 고추장 순으로 비만 억제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대 식품영양학과 박건영 교수팀은 143g짜리 실험용 쥐에게 30일간 고지방 음식을 먹인 결과 체중이 287.4g으로 늘었으나 고지방 음식에 된장을 10% 추가해 먹인 쥐는 246.9g에 불과했다고 23일 밝혔다.

또 된장과 고추장을 섞은 쌈장을 10% 추가해 먹인 쥐는 258g, 고추장을 10% 추가한 경우는 263.1g으로 조사돼 일반 음식을 먹인 쥐 269.2g보다 무게가 적었다.

박교수는 “된장의 주원료인 콩이 발효과정에서 펩타이드로 분해된 뒤 아미노산으로 쪼개지는데 이것이 항비만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치의 경우 백김치가 일반 김치보다 비만을 억제하는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학과 윤지영씨가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체중이 80g인 쥐에게 30일간 고지방 음식을 먹인 결과 체중이 342.2g까지 불었으나 백김치와 일반 배추김치를 5%씩 추가해 먹인 쥐는 각각 318.9g과 329.6g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윤씨는 “일반김치보다 백김치에 비만억제 효과가 있는 알리디설파이드와 폴리페놀 성분이 더 많이 들어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