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CEO, 하워드 스트링거 알고 보니 ‘기자’출신

이 뉴스를 공유하기
















영국 출신의 하워드 스트링거(63) 소니 부회장이 이데이 노부유키 소니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의 후임자로 최종 낙점 됐다. 7일 뉴욕 타임스는 스트링거가 외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일본 주요 기업의 경영권을 쥐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파이낸셜 타임스는 그가 1997년 소니에 합류했을 때, 향후에 그가 CEO 자리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을 것이라고 언급, 의외의 인사임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일본 대표 기업인 소니의 외국인 CEO 출현은 글로벌 환경에의 적응이 느리다는 일본 기업 풍토로서는 혁명적인 일. 르노-닛산의 CEO로 임명된 카를로스 곤이 닛산의 CEO로서 활동할 때 일본 기업들이 느꼈던 충격보다 더 큰 폭풍을 몰고 올 것으로 보인다.

영국 웨일스 카디프 출신인 스트링거는 옥스포드 대학에서 근대사로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1999년에는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수여 받았던 인물. 특히 기자와 프로듀서 출신이라는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다.

현재는 소니 아메리카의 회장겸 CEO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미국에서 소니 픽쳐스 엔터테인먼트, 소니 픽쳐스 텔레비젼, 소니 픽쳐스 디지털 등 엔터테인먼트 사업 전 부문과 미국내 하드웨어 판매, 제조 및 마케팅 등 가전업무를 책임지고 있다.

이 밖에도 스트링거는 소니 캐나다 사업부의 회장, 소니 그룹의 이사회 회원, 소니 유럽의 이사회 회원을 겸임하고 있으며 베텔스만과 소니가 각각 50%의 지분을 보유한 세계적인 음반회사 소니 BMG 뮤직 엔터테인먼트의 이사회 구성원이기도 하다. 한마디로 소니의 차기 CEO로서 손색이 없는 인물이었던 셈이다.

그는 지난 1997년 소니에 입사하기 전까지 미국 CBS 방송에서 30년 동안 기자, 프로듀서, 이사를 역임했던 인물이다. 또 CBS 사장으로 재직했던 1988~1995년에는 당시 꼴지였던 CBS TV 네트워크를 단 한 시즌 만에 1위로 끌어올리는 뛰어난 경영능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는 1974~1976년 사이에 작가, 감독, 프로듀서로 일하면서 개인적으로 9개의 에미상을 수상했으며 1976~1981년 동안에는 `CBS 리포트` 다큐멘터리의 프로듀서로서 31개 에미상을 포함, 거의 모든 부문의 상을 휩쓸었다. 또 1981~1984년 동안 댄 래더와 함께 인기 뉴스 프로그램 `CBS 이브닝 뉴스`의 프로듀서를 맡기도 했다.

그는 CBS를 떠난 뒤에는 1995 2월부터 1997년 5월까지는 벨 아틀랜틱의 미디어 기술 회사 텔-TV의 회장 겸 CEO직을 맡았다.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에서 화려한 경력을 갖고 있는 스트링거가 차기 CEO로 내정됨에 따라 향후 소니의 전 세계적 차원의 컨텐츠 비즈니스가 보다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그는 80년대 CBS에 있으면서 비용절감을 추진했던 인물이다. 따라서 그가 소니에서 이러한 그의 “장기”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인지도 주목되고 있다.

한편 그는 자조 섞인 유모로 인해 종종 다른 사람들로부터 평가절하됐던 인물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는 전했다. 지난 60년대 몇 년간만 뉴욕에 머물기로 했던 계획이 장기 미국 생활로 이어졌다고 말해왔던 사람이다. 또한 월남전에 자원 입대하기도 했던 독특한 이력을 가졌다.
항상 예상치 못했던 인생을 살아왔던 셈이다. 특히 최근에 그가 한 말로 보아 주변인들은 그가 결국은 아내와 자식들이 있는 영국으로 되돌아갈 것으로 예상됐었다고 파이낸셜타임스는 전했다. 그러나 그가 소니의 CEO가 됨에 따라 그의 계획이 얼마나 빨리 이뤄질 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되고 말았다. <e-daily>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