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는 빛을 잃었다” 전세계 애도 물결

이 뉴스를 공유하기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서거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2일 오전  바티칸의 성베드로 광장은 슬픔으로 가득 찼다. 광장에는 새벽부터 나와 교황을 위해 기도하던 신자들의 간절한 기도는 탄식과 애도로 바뀌었다.

이들은 “약자를 위해 기도했던 분이 하느님 곁으로 돌아갔다”며 “이제 우리가 교황을 위해 기도 드릴 때”라며 두손을 모았다. 신자들은 “증오와 갈등을 온몸으로 끌어안았던 정신적 지도자가 갔다” “그분은 가셨지만 우리 마음에 영원히 살아 계실 것”이라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이곳까지 온 대학생 바섹은 “이처럼 어려운 시기에 떠나시다니…인류는 빛을 잃었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사망 보도

CNN 등 외신들은 오늘 오전 10시27분 이탈리아 언론들을 인용, 교황이 선종(善終)했다고 보도했다. 선종은 가톨릭에서 임종할 때 성사(聖事)를 받아 대죄(大罪)가 없는 상태에서 죽는 것을 말한다. 전통적으로 교황의 사망을 발표하는 루이니 로마 추기경이 이날 아침 일찍 교황청에 도착, 긴박감이 감돌기 시작했다. 앞서 교황청은 이날 저녁 7시쯤 “교황의 상태가 더 악화됐다. 호흡이 가늘어지고 혈압이 떨어졌다”는 중간발표를 통해 교황의 서거가 임박했음을 예고했다.

교황은 전날밤 병자성사(病者聖事)까지 받은 상태였다. 병자성사는 가톨릭 7성사 중 하나로 죽음 직전이거나 중병에 걸린 신자의 고통을 덜어주고 구원을 기원하는 기도. 과거엔 죽을 위험에 처했을 때 한 번만 받았지만 요즘은 몇 번씩도 받는다. 교황은 1981년 암살을 모면한 직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세계 각국의 기도

교황의 조국인 폴란드 전역에서는 ‘폴란드의 아들’을 위한 기도 소리가 울려퍼졌다. 많은 사람들은 직장과 학교도 빠진 채 성당에 몰려들었고, 국영 TV 방송은 미사 장면을 방영했다. 교황의 고향인 바도비체에선 신자들이 교황이 어릴 적 영세를 받은 성당에 모여 교황의 회복을 빌었다. 미국, 프랑스, 필리핀 등 유럽·아시아 각국에서도 교황을 위한 기도회가 잇따랐다.

최근 지진으로 대규모 사망자가 나온 인도네시아 니아스섬에서도 교황을 위한 특별미사가 열렸다고 외신은 전했다. 1981년 교황 암살을 시도했던 터키인 메흐메트 알리 아카(47)도 옥중에서 기도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그의 변호인은 전화 인터뷰를 통해 교황의 위독 소식에 “의뢰인(아카)이 무척 슬퍼하고 있다”며 “그는 교황을 위해 기도를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아카는 1981년 성베드로 광장에서 무개차를 타고 가던 교황에게 총을 발사, 암살을 시도했다가 미수에 그쳤다. 그 죄로 20년 가까이 이탈리아 교도소에 복역한 뒤 2000년 터키로 추방될 때 교황은 그의 잘못을 용서했었다. 그는 현재 또 다른 범죄로 수감 중이다.  <조선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