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수지 적자 610억 달러 돌파

이 뉴스를 공유하기
















무역수지 적자 610억 달러 돌파


미국의 월간 무역수지 적자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600억 달러선을 넘어섰다.
12일 미국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2월 미국의 무역적자는 610억 달러로 전달의 585억 달러에 비해 25억 달러 확대됐다.

2월 적자규모는 사상 최대치였던 지난해 11월의 594억 달러보다도 16억 달러 많은 수준이다. 당초 이코노미스트들은 2월 적자가 585억(마켓워치 집계)∼590억 달러(블룸버그 집계) 수준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었다.  수입이 사상 최대치인 1615억 달러로 1.6% 증가한 것이 적자확대를 유발했다.

수출 역시 사상 최대치인 1005억 달러에 달했으나, 증가율은 0.1%에 불과했다. 석유수입이 사상 두 번째 규모를 기록한 가운데, 비 석유류 수입은 사상 최대치로 불어났다. 의약품과 의류, 장난감 등의 주도로 소비재 수입이 2.0% 증가했다.

수출에서는 산업재와 소비재 증가에도 불구하고 자본재와 농산물이 부진했다. 중국에 대한 무역적자는 139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의 83억 달러보다 67% 급증했다. 다만, 전월 153억 달러보다는 9.2% 줄었다. 2월중 중국으로부터의 섬유수입이 전월비 9.8% 급증했다. 1,2월 두 달간 섬유수입은 전년동기비 62.4% 늘어났다. 중국 섬유,의류제품에 대한 수입규제가 올해부터 해제 된데 따른 것.  석유류부문의 무역적자는 8% 증가한 164억 달러로 집계됐다. 2월중 원유수입은 2억9690만 배럴, 일평균 1060만 배럴로 1월의 3억2280만 배럴, 일평균 1040만 배럴보다 줄었다. 원유수입 단가는 배럴 당 36.85달러로 1월보다 1.5달러 상승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