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준비설’ 파문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은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을 수도있다며, 중국측에 평양의 핵실험을 단념시켜 줄 것을 은밀히 요청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 파문이 일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 인터넷판은 22일 한 미국 관리를 인용, 미국 정부가전날 중국측에 전달한 ‘긴급 외교서신’을 통해 최근 북한의 언행에 비추어볼 때 핵실험이 준비되고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미국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경고 없이 실험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발전돼 있다고 믿고 있다는 것.


월스트리트 저널은 또 핵실험에 대한 미국정부의 우려가 한국 및 일본에도 전달됐다고 전하면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가 다음주 한국, 중국, 일본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관리는 특히 첩보 위성 판독 결과 북한내 지하 핵실험이 실행될 수 있는것으로 믿어지는 ‘여러 의심스런 지점’과 미사일 기지 등의 활동이 강화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 관리는 그러나 이런 활동의 진정한 의도가 무엇인지 파악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점을 시인하면서 관심을 끌기 위한 평양 당국의 ‘페인트 모션’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 관리는 “북한이 자기들이 급속히 핵실험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세계가 믿어주기를 바라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국 정부의 한 관리는 로이터 통신에 “북한이 핵실험을 할 지점에임박했을 수도 있으며, 북한의 다음 조치는 실험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리는 그러나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결정적이고 확실한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 저널은 많은 분석가들은 북한이 중국을 격분시키고 국제사회의 경제적 제재를 초래할 그런 도발적 조치를 취할 것으로는 믿지 않고 있다고전했다.


특히 평양이 속임수를 잘 쓰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하면서 지난해 일부 전문가들이 핵 실험 신호로 생각한 징후들을 감지했으나,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탄도미사일 기지에서 큰 규모의 활동 신호를 포착했었으나 역시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는 사례를 지적했다.


북한의 의도에 대한 미국의 우려는 북한이 지난 2월 6자회담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힌 이후 높아갔으며, 이에 따라 미국은 중국에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압박을 가하도록 요청해 왔다.


북한은 최근 핵무기고를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영변 5MWe급 원자로의가동을 중단, 핵무기용 플루토늄을 더 추출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이 이 기사를 올리자 이날 오후 소폭의 약세를 보이던 미국 뉴욕증시는 갑자기 낙폭을 확대하다 미국 정부 관계자가 보도 내용을 부인하지 않았다는 소문이 전해지면서 나스닥 지수가 2% 이상 급락하기도 했다.


그러나 북한이 실제로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분석이 우세해지면서 낙폭이 다시 줄어들기 시작, 나스닥은 1.54%, 다우존스지수는 0.60% 하락하는 선에서 거래를 마감했다.


또 지표금리인 미국 국채 10년물의 수익률도 4.28% 안팎에서 움직이다 월스트리트 보도가 전해진 직후 4.24%로 떨어지는 등 뉴욕 금융가가 출렁거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뉴욕=연합뉴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