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편집국 비대위 “이례적 강경방침” 눈길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국일보 편집국 부장단과 논설위원 등까지 망라된 ‘한국일보 살리기’ 실무팀이 가동될 전망이다.


언론 비평지 미디어 오늘에 따르면 “한국일보 편집국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고재학)는 장재구 회장의 5월말 증자무산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을 가동하기 위해 △한국일보 투자자 물색 △채권단과의 대화채널 가동 △노조와의 협력체제 구축 △신문개혁안 마련 등에 나서기로 했다”고 전하고 있는 것.


이 신문은 “편집국 비대위는 △채권단 협상팀 △인수자 물색팀 △신문개혁팀 △홍보팀 △법규팀 △조직관리팀 △자문위원단을 구성했으며, 이유식 논설위원, 황영식 논설위원, 이충재 논설위원, 이준희 문화부장, 윤승용 정치부장, 이창민 산업부장, 유승우 국제부장을 자문위원단에 위촉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