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최지희 씨 ‘시사저널’ 등 고소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영화배우 최지희 씨가 지난 25일(한국시각) 시사저널,
김경재 前 의원, 前 중정 공작원 출신으로 ‘김형욱 씨를
내가 죽였다’고 주장한 이 모 씨를 상대로 ‘명예훼손’ 혐
의로 서울 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주간지 <시사저널>의 ‘김형욱은 내가 죽였다’는 기사에서 김형욱 前 중앙정보부장의 암살에 개입된 것으로 묘사된 영화배우 최지희(65·본명 김경자) 씨가 지난 25일 시사저널 취재기자(정희상 기자)와 <김형욱 회고록>을 쓴 김경재 前 민주당 의원, 前 중정 공작원 이 아무개 씨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에 따라 이 보도의 진위 여부가 수사를 통해 밝혀질지 주목된다.

최 씨는 고소장에서 “(김형욱 씨가 암살됐다는) 1979년 10월 프랑스에 간 적도 없는 등 김형욱 실종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지만, 시사저널은 내가 김형욱과 ‘깊은 내연의 사이’이고, 그의 실종 사건에 깊숙이 개입됐다는 거짓 주장을 별다른 사실확인도 없이 기사화했다”고 주장했다.
최 씨는 또 “김경재 씨는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김형욱의 후원으로 내가 비밀요정을 운영했고 ‘과거사위원회가 조사를 하고 있으니 25년 동안 비밀을 지켜주고 있는 나를 만나 정리하자’는 전화 메시지를 남겼다는 거짓 주장을 펼쳐 본인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덧붙였다.

김경재 前 의원은 이에 대해 “시사저널 기자가 찾아와 최 씨가 김형욱 前 부장의 실종과 관련돼 있다는 주장이 있다고 설명해 ‘나 또한 김형욱 前 부장으로부터 최 씨에 대한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답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시사저널은 지난 19일 자에서 “김형욱 씨가 프랑스 파리에서 최 씨를 만나러 간 장소에서 납치돼 파리 근교의 양계장에서 살해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