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섭 ‘두경기 침묵’ 다시 0.200로 타율 추락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희섭의 방망이가 2경기 연속 침묵했다.

최희섭(26 · LA 다저스)은 지난 26일(이하 한국시각)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로야구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1루수 겸 2번 타자로 선발 출장했으나 삼진 1개 등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전날 콜로라도 로키스 전에 대타로 나와 1타수 무안타에 그친 데 이은 2경기 연속 방망이 침묵으로 시즌 타율도 0.214에서 0.200으로 떨어졌다.

최희섭은 1회초 1사후 볼카운트 2-1에서 4구째 낮은 공에 방망이를 힘껏 돌렸으나 큼직한 타구가 상대 중견수 글러브에 잡혔고 0-3으로 뒤진 4회 1사후에도 볼카운트 2-1에서 4구째 스트라이크를 그대로 흘려보내 삼진으로 물러났다.

최희섭은 1-3으로 추격한 6회 2사 1루에서 또 다시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된 뒤 8회 타석 때 오른손 대타요원 올메도 사엔즈로 교체됐다.

이 날 다저스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2-4로 졌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