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김기욱 빠진 ‘화상고’, 2인조로 존속

이 뉴스를 공유하기
















개그맨 김기욱의 부상으로 존폐의 기로에 섰던 SBS TV ‘웃음을 찾는 사람들‘의 간판 코너 ‘화상고’가 그대로 존속된다. 김기욱이 빠진 채 남은 멤버인 양세형과 박상철이 2인조로 코너를 이끌게 된다.

프로그램의 연출을 맡고 있는 이창태 PD는 28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다양한 방안을 놓고 고심했다. 연기자의 의견을 존중해 코너를 2인 체제로 존속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기욱이 빠진 ‘화상고’는 5월 5일 첫 선을 보인다.

이 PD는 “코너의 중심인 김기욱이 빠져 타격이 큰 게 사실이다”라면서도 “개그 코너는 내용을 어떻게 잘 구성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화상고’에서 “쩌~파, 쩌~파”를 외치며 코믹한 권법을 선보이고 있다. 박상철도 독특하고 엉뚱한 권법 때문에 다른 멤버로부터 구박을 받으며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SBS 오락프로그램인 ‘일요일이 좋다‘에서 ‘말뚝박기’ 게임을 하다가 무릎 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은 김기욱은 현재 일산 백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