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과 DJ D.O.C ‘양면 지원’ 받은 45RPM, 마침내 그 실체 드러…

이 뉴스를 공유하기















서태지와 아이들양현석과 DJ D.O.C의 ‘양면 지원’을 받은 3인조 힙합 그룹 ‘45 RPM’이 마침내 오는 5월3일 데뷔 앨범을 발표한다.

DJ D.O.C 이하늘의 친동생 이현배와 박재진 최경욱 등으로 구성된 45RPM은 지난 6년 동안 언더 그라운드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이미 적잖은 마니아 팬을 확보하고 있는 힙합 그룹이다. 45RPM은 지난 2000년 가을 열렸던 서태지 컴백 콘서트에 게스트로 나서며 그 존재를 처음으로 세상에 알리기 시작했다. 45RPM은 지난 2003년에는 류승범 임은경 주연의 영화 ‘품행제로’ 의 주제곡 ‘즐거운 힙합’을 불러 다시 한번 가요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45RPM이 정식으로 앨범을 발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45RPM의 데뷔 앨범은 부다사운드 소속인 DJ D.O.C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제작된다는 사실 때문에 이미 앨범 발매 전부터 가요관계자들 및 팬들의 큰 관심을 끌어 왔다. 45RPM은 이번 앨범에 DJ D.O.C가 그래왔던 것처럼 밝고 재미나고 유쾌한 느낌의 힙합곡들을 주로 담았다. 또한 45RPM은 얼마 전 “양현석이 실력있는 언더 그라운드 힙합 음악인들을 발굴 지원하겠다”고 말한 뒤 설립한 YG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레이블 ‘YG 언더그라운드’의 첫번째 뮤지션인 만큼 양현석의 남다른 배려 속에 이번 음반을 완성했다.

45RPM의 데뷔 앨범 ‘올드 루키’에는 타이틀곡 ‘리기동’과 ‘즐거운 생활’ ‘어기야 디여차’ 등 멤버들의 자서전적 이야기가 담긴 유쾌한 힙합곡들이 대거 수록됐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