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 “나 대신 앤디가 HOT될 뻔했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나 대신 신화의 앤디가 HOT 멤버로 합류할 뻔 했어요”

KBS 2TV 월화드라마 ‘러브홀릭’으로 국내 첫 연기 데뷔를 치른 강타(26)가 이같이 말하며 주위를 놀라게 했다.

지난 1일 KBS 2TV ‘상상플러스’ 녹화현장에 나온 강타는 “신화의 앤디가 HOT 멤버로 합류하기 위해 미국에서 건너왔었다”며 “계획대로 했다면 앤디가 나 대신 HOT가 됐을 것”이라고 폭로한 것.

이어 “나는 HOT 데뷔 시절 문희준, 장우혁, 이재원에 비해 기대치가 낮았다”면서 “상대적으로 토니와 내가 소외를 받았던 적이 있었다”고 당시의 상황을 고백했다.

이러한 연유로 강타는 “계약도 토니 형과 내가 가장 마지막에 했다. HOT에 마지막으로 합류한 것은 나였다”고 털어놨다.

강타는 ‘러브홀릭’에서 김민선과의 키스신이 어땠냐는 패널들의 질문에 “처음엔 가짜로 했다가 NG가 나 진짜로 다시 했다”면서 “기존에 봐왔던 드라마하고는 차원이 다른 키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이날 녹화현장에서 강타와 함께 나온 김민선은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불러주고 싶은 노래인 ‘널 사랑해’를 부르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러브홀릭’에서 열연을 하고 있는 강타와 김민선이 출연한 ‘상상플러스’는 3일 밤 11시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