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양택조, 아들 덕에 새 생명

이 뉴스를 공유하기
















간경화의 부작용으로 생명에 위협을 받던 중견 연기자 양택조(66)씨가 아들의 간을 이식받아 새 삶을 얻은 사실이 알려지며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양씨는 지난달 21일 서울아산병원에서 아들 형석(36)씨의 간 62%를 이식하는 대수술을 받았다. 아산병원측은 “수술 경과가 좋고, 회복 속도가 빨라 오는 10일 쯤 퇴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양씨는 “아들로 인해 새 삶을 살게 돼 말할 수 없이 기쁘고, 가족들에게 고맙다는 생각 뿐”이라고 감격스러워 했다. 지난 4일 퇴원한 형석씨는 “아들로서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면서 “아버지가 건강을 되찾을 수 있어서 정말 좋다.”고 말했다.

지난 66년 동양방송 라디오 성우로 연예계에 데뷔,TV와 영화를 오가며 수많은 작품에서 개성적인 연기를 보여줬던 양씨는 5년전 C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됐고, 무리한 스케줄로 인해 간경화로 발전하고 말았다.

양씨는 2003년 10월 간경화 부작용으로 생긴 식도정맥류 때문에 SBS 드라마 ‘때려’에서도 중도하차했으나,“일을 하지 말고 쉬라.”는 의사의 권유를 뿌리치고 연기 활동을 이어가다 지난 설 연휴 식도정맥류가 재발, 목숨을 잃을 뻔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