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절정’ 문근영도 4년 전에는 ‘노예계약’

이 뉴스를 공유하기
















영화 <댄서의 순정>으로 인기 급상승한 배우 문근영(19)양이 4년 전에는 ‘노예계약’으로 고초를 겪었다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



이는 2001년 MBC <시사매거진 2580>의 탐사전문기자로 활약했던 이상호 보도국 라디오뉴스 PD의 증언으로 밝혀졌다.


이 PD에 따르면, 연예계에 만연한 불공정 계약 실태를 비판한 방송(2001년 6월 17일)에서 당시 소속사와 10년 계약을 맺고 있던 문양은 연예인들이 강압적인 장기계약의 희생자가 될 수 있음을 보여준 대표적인 사례였다.


당시 이 PD는 HOT, 한스밴드 등의 사례를 실명으로 보도했지만, KBS <명성황후>에 아역으로 출연중이었던 문양의 경우 자라나는 신인배우를 보호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익명으로 보도했다.


이 PD는 16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문근영양이나 그의 가족이 직접 얘기해준 게 아니라 문양의 사정을 잘 아는 제3자가 제보를 해준 것인데, 취재해보니 사실이었다. 다행히 보도가 나간 후 문양의 계약이 해지됐다”고 말했다.


문양은 현재 김민정, 김주혁, 김지수, 유준상 등의 선배 연기자들과 함께 연예매니지먼트사인 ‘나무액터스’에 소속되어 있다.


나중에 연예제작자협회(이하 연제협)로부터 고소를 당한 이 PD는 연제협측으로부터 ’10년짜리 계약을 맺는 연예인이 어디 있냐’는 공세에 시달리기도 했지만, 취재원을 보호해야 한다는 사명감 때문에 적잖은 마음 고생을 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 PD는 “노예계약에서 자유롭게 된 문양이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대스타로 성장한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며 “문양이 앞으로 사회적 약자에 관심을 갖는 존경받는 연기자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