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북한무용수와 사상 첫 남북CF

이 뉴스를 공유하기
















‘애니모션’ 이효리가 북한 무용수와 만난다.

제일기획은 17일 삼성전자 휴대폰 애니콜의 새 광고모델로 북한 만수대 예술단 소속 무용수 조명애(23)를 영입해 이효리와 함께 광고를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번 광고는 사실상 북한 당국이 직접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북이 합작한 CF가 될 전망이다.

조명애는 지난 2002년 ‘8·15 민족통일대회’ 개막식에서 북측 기수단으로 입장해 참가자들의 주목을 받았던 인물. 특히 코엑스 공연장에서 열린 만수대 예술단 공연에서는 화려한 장고춤을 선보여 우리 나라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던 북한 문화 예술계의 간판 스타다.

이번 광고는 ‘하나의 울림’이라는 주제하에 총 4부로 구성된다. ‘만남’, ‘화합’, ‘교감’, ‘희망’ 등의 메시지가 키워드인 이번 광고는 이효리와 조명애가 우연히 만난 뒤 춤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두사람의 마음이 하나로 된다는 내용이 담길 예정.

기획단계부터 2년 이상의 기간이 들어간 것으로 알려진 이번 광고는 6월 초에 완료할 예정으로 계획대로 진행되면 6월 말에서 7월 초 사이에 방송될 계획이다.

제일기획 배동만 사장은 “조명애 모델 기용은 사상과 문화, 이념의 이질성을 초월한 새로운 모델 캐스팅으로, 광고 컨셉에 충실한 모델 전략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광고의 새로운 맛과 멋을 선보인 사례다”며 모델 선정의 의미를 강조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