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김남주, 신랑의 눈물 속에 결혼식 올려

이 뉴스를 공유하기

 





톱스타 김승우와 김남주가 마침내 부부의 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25일 오후 6시 30분 서울 광장동 쉐라톤그랜드워커힐호텔 비스타홀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양가 부모와 1천500여명에 이르는 하객 앞에서 행복한 미래를 약속했다.

이들의 결혼에 메신저 역할을 했다는 톱스타 장동건의 사회로 예식이 진행됐으며 주례는 조순 전 부총리가 맡았다.

조순 전 부총리는 주례사를 통해 “두 사람은 성실하고 순수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평범한 사람들과 애환을 나눌 수 있는 예술 활동을 하라. 또한 다른 사람들이 모두 기뻐하고 즐거워할 수 있게 치열하고 끊임없는 성찰을 바탕으로 살아가라”라고 당부했다.


다소 긴장한 모습으로 주례사를 경청하던 신랑 김승우는 결혼 발표 기자회견 때와 마찬가지로 감격에 겨운 듯 눈물을 보여 하객을 숙연케했다.

김남주는 가슴선이 시원하게 파인 2천5백만원 상당의 베라왕 드레스와 3억원에 이르는 귀걸이를 매치해 아름다운 신부의 모습을 과시했다.


이날 최수종-하희라 부부를 비롯 배용준 최지우 신애라 안성기 박중훈 정우성 차태현 하지원 등 국내 톱스타들이 이들의 결혼식을 축하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으며 일본과 중국, 홍콩 등 아시아 지역 언론을 포함 250여명의 취재진이 몰려 두 사람의 결혼에 쏠린 관심을 실감케 했다.






1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김승우-김남주 커플은 워커힐호텔 옆에 바로 위치한 W호텔의 익스트림 와우 스위트에서 첫날 밤을 보낸 뒤 26일 하와이로 일주일간 행복한 신혼여행을 떠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