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휴대폰 시장 한계에 다다랐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전 세계 휴대폰 시장이 성장 한계를 맞이했다”
세계 휴대폰 시장이 포화 상태에 직면했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 세계 최대 휴대폰 시장인 일본과 유럽 각국의 휴대폰 시장 규모가 감소하고 있다며 세계 이동통신업체들의 실적 악화를 우려했다.

아직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국내도 조만간 휴대폰 보급률 하락 상황을 맞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본과 유럽 시장은 세계 휴대폰 시장의 46%를 차지하고 있는 최대 시장이다. 휴대폰 보급이 대중화된 지 불과 15년 만에 유럽과 일본은 포화 상태를 맞이했다.
지난해 4분기 스웨덴과 핀란드의 휴대폰 시장 규모는 각각 전기비 5%, 6% 감소했다. 일본의 시장규모도 1% 줄었다. 영국과 네덜란드의 시장 규모는 아직 9%, 2%씩 증가했지만 이런 기조가 계속될 지 장담할 수 없다.

WSJ은 1990년대 `모바일 혁명`을 이뤄냈던 유럽과 일본 시장의 휴대폰 보급률 감소는 이동통신산업의 암울한 미래를 예고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현재 세계 10대 휴대폰 업체 중 4곳이 유럽, 2곳이 일본에 근거지를 두고 있을 정도로 이들 시장이 활황을 보였지만 더 이상 좋은 시절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아이러니하게도 유럽 휴대폰 시장이 가장 먼저 포화상태에 직면한 것은 디지털 휴대폰 기술을 최초로 수용한 탓이 크다. 현재 이탈리아, 영국, 노르웨이, 스웨덴 등 일부 서유럽 국가의 휴대폰 보급률은 100%가 넘는다. 국민 수보다 휴대폰 수가 많다는 의미다. 유럽 최대 경제 대국인 독일도 휴대폰 보급률이 90%에 근접하고 있다. 일본도 마찬가지다. 세계 휴대폰 시장의 13%를 차지하고 있는 일본 역시 휴대폰 보급률이 71%에 달해 향후 성장 여력이 많지 않다. 

















 

휴대폰 보급률이 60%인 미국 시장은 아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미국 휴대폰 사업자들의 가격인하 경쟁이 워낙 치열해 업계 수익성은 좋지 않다. 미국 이통통신업체들은 지난 4년간 가격을 무려 65% 인하했다.

이런 사정 때문에 세계 주요 이동 통신 업체들의 실적은 말이 아니다. 일본 최대 통신업체인 NTT도코모의 1분기 매출은 13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일본 휴대폰 산업의 매출 손실은 7억 달러에 달했다.

업계 관계자들도 이 같은 현실을 직시하고 있다. NTT도코모의 나카무라 마사오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휴대폰 시장이 정점에 도달했다”고 토로했다. 네덜란드 통신업체 KPN의 애드 시프바우어 CEO 역시 “업계가 성숙기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세계 이동통신산업의 돌파구는 어디에 있을까. 일부 전문가들은 통신업체들이 단순한 전화통화, 문자 메시지 전송을 뛰어넘는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아야 할 시기라고 지적한다. 음악 및 동영상 다운로드, 무선 이메일 서비스가 대표적인 예다.

그러나 반론도 만만치 않다. 일부 통신 사업자들이 이런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음성 통화에 비해 매우 낮은 매출 비중을 기록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오히려 유럽에서는 저가 항공업체와 마찬가지로 불필요한 기능을 없애고 저렴한 가격에 기본 통화 기능만을 제공하는 서비스가 더 인기를 끌고 있다.

노르웨이 최대 통신업체인 텔레노르ASA의 존 프레드릭 바사스 CEO는 “엄밀한 의미에서 완전히 새로운 킬러 애플리케이션은 없다”고 진단했다. 3세대(3G) 휴대폰 서비스도 마찬가지다. 3G 서비스에 대한 기대는 크지만 아직 기술 도입 단계라 새로운 수익원으로 부상할 가능성은 낮다. 때문에 통신업계의 시선은 아직도 빠른 속도의 성장이 계속되고 있는 이머징마켓, 특히 중국에 집중되고 있다. 중국의 휴대폰 보급률은 아직 26%에 불과하다. 전문가들은 중국 휴대폰 시장이 연 평균 15% 이상 성장할 수 있다며 이것이 해외 통신업체들에게 큰 전기로 작용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e-daily>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