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ML 통산 100승 달성

이 뉴스를 공유하기















 

’코리안특급’ 박찬호(32ㆍ텍사스 레인저스)가 대망의 100승 고지에 올랐다.


박찬호는 5일 카우프만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등판, 1승을 보태며 94년 메이저리그 데뷔이후 12년만에 또 하나의 금자탑을 쌓았다.

메이저리그 통산 542번째 100승 돌파이자 동양인으로는 노모 히데오(121승106패ㆍ탬파베이 데블레이스)에 이은 두 번째 기록.

박찬호는 이날 승리로 생애통산 100승 73패 방어율 4.22를 기록했다.

5이닝 동안 11안타를 맞고 6실점하며 고전한 박찬호는 12-6으로 앞선 6회 마운드를 론 메이헤이에게 물려주었으며 경기는 난타전 끝에 텍사스가 14-9로 승리했다.


100승을 눈 앞에 둔 박찬호는 2회까지만 무려 8안타를 맞으며 크게 흔들렸다. 1회 시작하자마자 앙헬 베로아, 데이비드 데지수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ㆍ3루. 마이크 스위니를 유격수앞 병살타로 처리했으나 맷 스테어스와 에밀 브라운에게 연속안타를 맞아 2점을 빼앗겼다.

2회에도 연속안타가 이어졌다. 알베르토 카스티요와 루벤 고타이에게 연속 중전안타를 허용한 박찬호는 베로아를 2루 땅볼로 처리하며 다시 1점을 내주고 계속된 1사 3루에서 데지수스에게 우전안타를 맞았다.

스위니를 병살타로 잡아내며 힘겹게 이닝을 마쳤지만 2회까지 0-4. 100승 도전은 멀게만 느껴졌다. 그러나 박찬호만 등판하면 가공할 폭발력을 자랑하는 타선이 폭죽처럼 터지기 시작했다.

3회초 로드 바라하스의 솔로 홈런으로 포문을 열더니 마크 테세이라와 행크 블레이락의 연속 2루타로 2-4까지 추격한 텍사스는 알폰소 소리아노의 2점 홈런으로 순식간에 경기를 동점으로 만들었다.

1,2회 정신없이 얻어맞던 박찬호도 3회부터 안정을 되찾았다. 3회 선수 타자 맷 스테이스를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에밀 브라운을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냈고 이후 4회 2사까지 4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쓸어버렸다.

4회 마이클 영의 적시타로 경기를 5-4로 뒤집은 텍사스는 5회초 마크 테세이라의 3타점짜리 싹쓸이 2루타 등 6안타를 몰아치며 6득점, 11-4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박찬호는 5회 2사 후 스테어스에게 볼넷을 내준 후 연속 3안타를 맞고 2실점, 11-6으로 쫓겼으나 계속된 2사 1ㆍ2루에서 알베르토 카스티요를 2루수 직선타구로 잡아내며 승리투수 자격을 갖췄다.

박찬호는 이날 최근 5연승을 포함, 올시즌 6승1패에 방어율 5.09가 됐다.

볼넷 2개에 탈삼진 5개였으며 투구수 107개 가운데 70개가 스트라이크였다. 최고 구속은 시속 94마일.  <연합>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