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내 험담한 연예인에게 사과받고 싶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가수 윤도현이 자신에 대해 좋지 않은 말을 퍼뜨린 모 연예인에게 사과를 받고 싶다며 이를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밝혔다.

지난 14일 경기도 일산 SBS제작센터에서 있었던 SBS ‘아이엠’ 녹화에 참여한 윤도현은 연예계에 도는 뒷말 등에 대해 출연진과 이야기하던 중 자신에 대해 좋지 않은 이야기를 한 연예인이 있다며 사과를 받고 싶다고 털어놨다.

윤도현은 “나에 대해 좋지 않은 이야기를 한 모 연예인이 있다. 누구라 말할 수는 없지만 그 이야기가 신문에 실린 적도 있다. 방송국을 지나다 우연히 마주쳤는데 뭐라 말씀이 있을 줄 알았다. 그런데 한마디 말도 없이 모른척 지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그 분에게 사과받고 싶다. 사과를 하면 깨끗이 잊고 자연스럽게 지낼 수 있는 것 아닌가. 그러고 싶지만 아직까지 그러질 못했다”며 “내 이야기가 편집될 수도 있겠지만 이 말은 전하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윤도현은 최근 솔로 활동을 시작, ‘사랑했나봐’로 데뷔 10년만에 공중파 가요 순위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큰 사랑을 받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