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져 XG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국산차 시장에 ‘오너드라이버형’ 대형차시대를 열었던 현대차의 그랜져 XG(사진)가 1998년 출시 이후 7년여 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현대차는 후속모델인 그랜져(프로젝트명 TG)의 본격적인 생산과 판매에 따라 그랜저XG의 생산을 오는 8월부터 중단한다고 17일 밝혔다.

그랜져 XG는 현대차가 4600억원을 들여 3년6개월간의 연구개발 끝에 98년 10월 출시한 모델로, 국내 대표적인 오너형 대형차로 각광을 받아왔다.

지난달까지 내수 30만7710대, 수출 11만7271대 등 모두 42만4981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랜져 XG는 국산 대형차의 개념을 바꾼 모델로, 오랜 기간 인기를 독차지해 왔다”며 “하지만 단종 이후에는 후속 그랜저가 명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형 그랜져는 지난달 18일 출시 이후 현재까지 약 1개월간 3300㏄급 L330 모델 8516대, 2700㏄급 Q270 1만 2,358대 등 모두 2만 874대가 계약되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