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라면 유통기한 논란… “마침내 임시 국회서 다뤄진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김근태 보건복지부 장관(사진 좌측), 열린우리당 김선미 의원(사진 중앙), 한나라당 고경화 의원(사진 우측). 
 
ⓒ2005 Sundayjournalusa

본보(제504호, 505호 기사 참조) 및 뉴욕에 있는 지역 TV 방송국인 TKC(www.tkctv.com) 등이 집중적으로 다룬 ‘한국산 수출용 라면 유통기한’ 논란이 예상대로 이번 임시국회에서 다뤄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 산하 한나라당 고경화 의원, 열린우리당 김선미 의원 등이 농심을 비롯 해당 업체들을 상대로 관련자료를 요청하는 등 부산한 움직임을 보여온 바 있다.

박상균<취재부 기자> [email protected]

한나라당 고경화 의원의 김순미 보좌관은 농심 측이 ‘한국식품공업협회’를 통해 제출한 관련자료 및 서류를 보내 왔는데, 그 내용을 보면 농심 측의 입장은 “해외 유통라면의 경우 한국과 다른 8개월의 유통기한을 적용해 왔지만 미주 LA 공장(랜쵸 쿠카몽가 공장)이 가동되게 되면 한국과 같은 5개월 유통기한을 적용할 것이다”라고 요약되어진다.

이는 지난 본보와 인터뷰에 응한 농심 관계자를 통해 이미 어느 정도 확인된 사안으로 이번 농심 측의 입장변화와 관련 삼양, 오뚜기 등 타 업체들의 기준적용에도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삼양, 오뚜기 등의 라면생산 업체들도 이와 유사한 형태의 내부방침을 오는 16일까지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 농심 측이 한국 식품공업협회에 제출한 관련서류. 미주
지역 유통 물량에 대해서도 한국과 동일한 ‘5개월 기한’으
로 수정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2005 Sundayjournalusa

이번 농심 측의 결정이 눈길을 끄는 것은 ‘미국 소비자 감시운동 단체’의 그간의 활동으로 인해 ‘라면 유통기한 논란’이 언론 등을 통해 쟁점화되자 취한 조치라는 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

이는 결국 소비자들의 ‘응집된 목소리’가 한국 내 대형 식품업체인 농심 측의 입장변화를 이끌어 냈기 때문이다.

이번 임시국회 회기 동안 이 안건이 다뤄지게 된 배경에는 소비자 단체(미주 한인 소비자 감시운동 등)들의 노력으로 보건복지부 산하 의원들과 이메일 교환 등을 통해 각종 증거자료 및 근거사진 등이 교환되어지는 등 쌍방향간 심도 있는 의사소통이 큰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오는 17일(한국시각) 임시국회 보건복지부 상임위원회에서는 ‘수출용 한국산 식료품 유통기한 적용’ 문제가 주요 안건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여지는데, 이번 파문과 관련 비단 라면 뿐만 아니라 음료류, 제과류, 두부 등 기타 한국산 수출품 ‘유통기한 적용’에도 어느 정도 큰 기준점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현재 뉴욕, 뉴저지 등에서는 소비자 단체들을 중심으로 “한국기준 10-12일 기준의 두부제품이 한 달 이상(55일-60일)의 유통기한이 적용되는 것” 또한 문제를 삼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풀무원 측은 “미국의 경우 냉장시설이 잘 되어 있어 섭씨 5도 이하로 잘 보관되기 때문에 문제가 없으며, 미국 실정법상 두부의 경우 유통기한이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기 때문에 법에 저촉되는 유통기한 적용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한국보다 6배나 긴 유통기한을 적용하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금할 수 없다”라는 입장이다. 또한 풀무원 측이 소비자들의 이메일 질의 등에 대해 “미국 내 유통기한은 한 달이라고 답변했다가 급하게 말을 바꿔서 55일 이상이다”라고 둘러댄 것 또한 석연치 않다는 주장이다.

한편 제과류의 경우, 미주 지역 한인 마켓에 한국 내 초대형 할인매장 전용으로 납품되는 물량들이 다수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러한 제품들이 소위 ‘땡처리’ 물량이 아니냐”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H제과의 경우 이곳 미주 지역에서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는 모 제품 겉 봉지에 ‘OO 마트(한국 내 대형할인점) 용’이라는 인쇄가 찍혀있는 등 의심이 갈만한 흔적들이 노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H제과 측은 “정상적 루트를 통한 수출 절차이니 제품에 하자가 없다”라고 진화에 나선 모습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