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안해본 다이어트가 없어요”

이 뉴스를 공유하기















 

‘아시아의 별’ 보아(19)가 건강과 몸매 관리를 위해 수년동안 다이어트를 한 사실을 뒤늦게 밝혀 화제다.

24일 오후 2시 서울 청담동 레스토랑 ‘봄날‘에서 정규 5집 발매를 맞아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보아는 “작년에는 요가를 배운 적도 있었는데 주변 사람들이 내 체질에는 요가보다는 뼈 안에 근육을 만드는 운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 사람들은 “그런 뼈 안에 근육을 만드는 운동은 헬스”라고 말했다면서 요즘은 요가를 즐겨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또, 보아는 “2집 앨범 ‘넘버 원'(No.1)을 발표한 지난 2002년 4월부터 ‘
마이 네임‘(My name)을 낼때인 2004년 6월까지 다이어트를 했다”고 고백했다. 
‘안 해본 다이어트가 없었다’는 보아는 미역에 초고추장을 찍어먹는
원 푸드 다이어트, 생식, 운동 등을 병행했지만 별다른 효과를 보지는 못했다고.

최근엔 먹어도 살이 빠지기 때문에 다행이라는 보아를 옆에서 지켜본
SM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오히려 살이 조금 더 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보아는 26일 SBS TV ‘인기가요’에서 컴백 무대를 통해 소녀에서 여자로 변한 성숙한 모습을 팬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