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 한국식 웰빙 레스토랑 ‘소나무’ 오픈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소나무는 윌셔와 킹슬리가 만나는 코너에 위치하고 있다.

ⓒ2005 Sundayjournalusa

한인타운 내에 ‘웰빙 고기집’이 생겨나 화제다. 바로 그 주인공은 윌셔 블루버드와 킹슬리가 만나는 곳에 위치한 ‘소나무(Sonamu)’ 레스토랑.

이 정통 한국식 레스토랑의 특징은 고객들의 식단에 올려지는 모든 육류를 최상급만을 고집한다는 전략을 표방하고 있다는 점이다.

일례로 생등심의 경우 주로 1류 호텔에서만 취급하고 있는 ‘블랙 앵거스(Black Angus)’ 급을 취급하고 있는 것은 눈길을 확 끈다.

이렇듯 ‘최고의 고기’만을 고집함으로써 “미식가들의 입맛을 돋구고 고객들의 건강마저 챙기겠다”는 야심찬 ‘웰빙 전략’이 돋보인다. 최상급 생등심을 비롯 주메뉴인 갈비, 생갈비 등 레스토랑 주력 메뉴의 가격대는 약 20달러 초반 대다.

그 외에도 별미인 ‘수육 궁중 보쌈’이 오픈한 지 채 1주일이 지나지 않았는데도 하루 분량으로 준비한 양이 연일 매진이 될 정도로 소진되는 등 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보통의  ‘일반 보쌈’과는 달리 두툼하게 썬 돼지고기에 ‘궁중식 보쌈김치 전문 주방장’이 투입된 궁중식 보쌈김치가 곁들여져 그 맛은 타운 내 최고를 자랑한다.
식당 명칭 그대로 ‘소나무’라는 한국의 고유 자연의 멋을 살려, 내부 인테리어 역시 돋보이는 편.

















 
▲ 격조높은 실내공간의 소나무

ⓒ2005 Sundayjournalusa

곳곳에 반가운 ‘소나무’ 장식들이 즐비하게 내부에 수놓아져 있고, 인공폭포는 시원한 정취를 맛보게 한다. 또한 레스토랑 입구 한 켠에는 직접 ‘소나무’를 심어 놓아 코리아 타운의 명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보기만 해도 반가운 한국의 ‘소나무’를 이 레스토랑 입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것. 한국의 가을정취가 물씬 풍기는, 어린시절 들판에서 바라본 저녁 연기가 모락 피어 오르는, 고향 초가집이 생각나게 하는, 마음 속 한구석 깊이 포근하고 정감이 가는 그런 자연의 공간을 연출해 냈다.

’24시간 365일 영업’을 목표로 하고 있는 ‘소나무’ 레스토랑은 점심 시간 대에는 ‘설렁탕과 구이 콤보’ 메뉴로 손님맞이에 나섰으며, 저녁 시간 대에는 ‘생등심’을 비롯 바베큐 구이 전문점으로 변신한다. 이어 늦은 새벽시간 대에는 ‘설렁탕, 수육보쌈’ 전문집으로 변신 ‘3色 조화’를 선보이고 있다. 새로이 레스토랑으로 변신하는 과정에서 발레 파킹 전문업체를 선정, 24시간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주차 난’은 그저 기우일 뿐.

한편 ‘소나무’ 레스토랑은 최고급 전산망을 구축해 ‘회원제 도입’ 및 ‘상품권’을 십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웰빙 식당’을 표방하고 있는 소나무 레스토랑의 품격 높은 서비스에 한번 빠져들어보지 않으시렵니까? 자연과 함께 하는 고기 맛이 “끝내 줍니다”.


[주소] : 3600 wilshire Blvd. 100C LA 90010

[전화] : 213-380-3600 [홈페이지] :
www.lasonamu.com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