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창남, 간암으로 사망

이 뉴스를 공유하기















 

가수 김창남(48)이 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간암으로 투병중이던 김창남은 27일 오후 9시 30분(한국 시간) 자택서 사망, 밤 11시 15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 아산병원 응급실로 후송됐다.

사촌동생 김태관 씨는 27일 “간경화를 앓아온 형이 봄에 미국 공연을 다녀온 뒤 갑자기 간암 증세를 보여 몇 개월간 서울아산병원에서 투병했고 26일 의지로 이겨내기 위해 퇴원했다. 그런데 하루 만에 상태가 악화돼 결국 세상을 등졌다”며 안타까워했다.

현재 유가족은 발인 날짜와 장지 등 장례 절차를 논의중인 상태. 김태관 씨는 “형은 독실한 크리스천이어서 평소 다니던 온누리교회장으로 장례를 치르길 원했는데 갑작스런 죽음이어서 아직 결정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986년 그룹 ‘도시와 아이들’의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한 김창남은 ‘달빛 창가에서’, ‘선녀와 나뭇꾼’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2년 전부터 간질환 증세를 보여온 그는 신앙에 의지해 투병하면서도 노래에 대한 열정을 버리지 않았다.

유가족으로는 미망인 정임채(46) 씨와 슬하에 1남 1녀가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