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man Begins” 2주연속 흥행1위

이 뉴스를 공유하기















 

“Batman Begins” 2주 연속 1위를 차지하는 동안 당초 1위 후보로 뽑혔던 헐리웃 신작들은 상위권 진입에 만족해야 했다.

“Batman Begins” 지난 주말 사흘간 2천 758만 달러를 추가하며 2주 연속 1위 자리를 지켜냈다.

애초 “Bewitched”, “Herbie: Fully Loaded”, “George Romero’s Land of the Dead” 등 2-3,000개 이상의 스크린을 확보한 화제작들의 나눠먹기 공세로 정상자리가 위태 할 거란 예상이 있었지만 “
Batman Begins”의 아성을 무너뜨리기엔 역부족이었다.

“Mr. & Mrs. Smith” 가 1천 6백만 달러로 3위를 차지하면서 꾸준한 흥행세를 유지했고


4위에 오른 신작 “Herbie: Fully Loaded”는 제작사 월트 디즈니다운 작품. 생각할 수 있는 작고 오래된 비틀 자동차 ‘허비’가 주인공으로 나선 가족영화로 주말 사흘간 1천 27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하이틴 스타 린제이 로한이 주연을 맡아 자동차와 함께 꿈 같은 레이싱을 펼친다.

새로 나온 노란색 ‘뉴비틀’을 보고 연정을 품기도 하는 허비의 기상천외한 코미디는 온 가족이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을 정도. 가족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린제이 로한을 비롯해 아버지 역을 맡은 마이클 키튼, 귀여운 악당 역으로 출연한 맷 딜런 등 호화 캐스팅까지 갖추고 있다.

올해로 65세를 맞은 공포영화의 거장 조지 로메로가 직접 메가폰을 잡은 “George Romero’s Land of the Dead” 는 간신히 1천 만 달러를 넘기며 5위로 첫 선을 보였다. 시리즈 4번째에 해당하는 영화는 마지막으로 살아남은 인류가 고립된 상황에서 좀비들과 맞서 싸운다는 이야기. 순 제작비가 1천 500만 달러임을 감안하면 매니아를 중심으로 나름대로 선전을 하고 있는 셈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